KBS 내부 “조국사건 재판받는 최강욱 출연 부적절”

정성택 기자 입력 2020-05-12 03:00수정 2020-05-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논란
조국 관련 보도 비평 맡겨
공영노조 “피고인 신분 편향 우려”… 제작진 “본인 사건은 언급 안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허위 인턴활동증명서 발급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열린민주당 당선인이 10일 KBS ‘저널리즘 토크쇼 J’에 출연했다. ‘언론개혁 최강 스피커’라는 자막이 달렸다. KBS 화면 캡처
최강욱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전 대통령공직기강비서관)이 10일 방영된 KBS 미디어비평 프로그램 ‘저널리즘 토크쇼 J’에 출연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KBS의 보도를 비판한 것을 놓고 KBS 내부에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최 당선인은 조 전 장관 아들의 법무법인 인턴 증명서를 허위 발급한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KBS 성재호 기자(전 사회부장)는 11일 KBS 보도국 게시판에 ‘#저널리즘J 유감(김경록 PB 인터뷰 관련 부분)’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조 (전) 장관 사건의 일부 관여자로 기소됐고 누가 보더라도 최측근인 사람을 불러 당시 조국 관련 보도를 평가하게 하는 것은 저널리즘 비평이라고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성 전 부장은 또 “(KBS 보도의) 김경록 PB 인터뷰는 사실과 의견이 뒤섞여 있었고 이를 구분해 사건의 핵심에 부합하는 내용을 추려내 보도했다”며 “저널리즘 토크쇼 J는 이 보도가 맥락을 왜곡한 보도임을 전제로 하고 있지만 이에 반발하는 당시 제작진의 의견을 조금도 반영하지 않았다. 저널리즘 토크쇼 J가 언론에 들이대는 원칙을 자신에게도 그대로 적용해 보시기 바란다”고 적었다.

최 당선인은 2017년 10월 자신이 변호사로 일하던 로펌에서 조 전 장관의 아들이 10개월 동안 매주 2회씩 인턴 활동을 했다는 허위 증명서를 발급한 혐의로 기소됐다.


최 당선인은 이날 방송에서 KBS의 김경록 PB 인터뷰 보도를 “개인적으로 가장 충격적인 보도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조 전 장관 보도에 대해 언론의 사회적 영향력이 떨어지면서 아직 힘이 있다는 걸 보여주기 위한 ‘분풀이 저널리즘’이라고 규정하기도 했다. 그는 “(언론이) ‘좋아, 우리가 이렇게 신뢰를 받지 못하고 과거보다 영향력이 떨어졌어? 그러면 한 번만 하나만 걸려 봐, 누가 더 센지 보여주겠어’라면서 일종의 분풀이 저널리즘으로 가고 있는 게 아닌가 싶어요. 그러니까 조국 전 장관 같은 경우에는 아주 적합한 케이스였던 것이죠”라고 발언했다.

주요기사

피고인 신분인 최 당선인의 출연이 적절한지도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KBS 방송제작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재판에 계류 중인 사안에 대해 영향을 미치거나 그 사안에 관련된 사람은 출연할 수 없다’고 돼있다. KBS 외부 모니터링 요원은 11일 이 방송에 대한 의견에서 ‘최 당선인은 청와대에서 일을 했고 조국 재판과도 관련돼 있는 인물이다 보니 그가 출연한 것이 균형감 부족으로 보일 수 있었겠음’이라고 적시했다. KBS 공영노조 관계자도 “무엇보다 피고인 신분이라면 한쪽으로 치우칠 우려가 있는데 방송심의규정에 따른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도 이 같은 패널 선정은 피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저널리즘 토크쇼 J 관계자는 “최 당선인이 본인 사건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최강욱#kbs#저널리즘 토크쇼 j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