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응 실패 아베, 퇴진 고민중”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5-12 03:00수정 2020-05-12 03: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日매체 “중진 만나 거취 논의”… 자민당내 리더교체 여론 커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중진급 인사와 만나 거취에 관한 의견을 들었다고 시사주간지 슈칸아사히가 보도했다.

자민당 한 간부는 11일 발매된 슈칸아사히에 “내년 여름 도쿄 올림픽이 가능할지 보장이 없고 헌법 개정도 코로나19 사태로 진전이 없다”며 “공적을 남길 거리가 없어지면서 아베 총리 자신도 물러날 때를 생각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베 총리가) 최근 은밀히 파벌(호소다파)의 옛 중진과 만나 퇴진에 대해 조언을 얻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에 대한 경제 대책 마련 과정에서 당내 소장파 의원들이 일부 야당 의원들과 협력해 현금 지급을 요구하는 등 ‘아베 1강’ 시대에는 없었던 광경도 나타나고 있다고 슈칸아사히는 전했다. 그만큼 아베 총리의 힘이 빠졌다는 의미다.


정치 저널리스트인 가쿠타니 고이치(角谷浩一) 씨는 슈칸아사히에 “코로나19 수습을 하지 않은 채 중의원 해산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당분간 하락하는 지지율을 타개할 방법이 없다”며 “자민당에서는 조기에 톱을 바꾸자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어 국회가 끝나는 6월에 아베 총리가 퇴진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지방자치단체는 코로나19 집계 오류로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도쿄도가 10일까지 누적 확진자를 4868명으로 발표했지만 100여 명이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고 11일 보도했다. 보건소가 도쿄도에 확진자 현황을 보고하는 과정에서 대거 누락한 경우가 있었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발령한 긴급사태를 일부 해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11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14일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가며 (긴급사태) 일부 해제가 가능한지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요미우리는 “47개 지자체 중 13개 특정경계 지자체의 일부와 나머지 34개 지자체 전체에 대해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최근 확진자가 감소하자 출구전략을 모색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일본#아베#조기 퇴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