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오세창 수집 서첩 ‘근묵’ 국가문화재 지정 신청

김하경 기자 입력 2020-05-12 03:00수정 2020-05-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몽주-김정희 등 1136명 글씨 모아
오세창 선생이 수집한 서첩 ‘근묵’의 책머리.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독립운동가 위창 오세창 선생(1864∼1953)이 수집한 서첩 ‘근묵(槿墨)’을 국가문화재로 지정해달라고 문화재청에 신청했다. 근묵은 고려시대 말부터 근대까지 600여 년 동안 유명 인물 1136명이 남긴 글씨를 모아 만든 서첩이다. 서울시 문화재위원회는 11일 “일부는 비교대상본이 없어 진위 판단이 어려운 작품도 있지만 국내 최다 명사들의 글씨가 총망라돼 국가문화재로 충분한 지정 가치를 가진다”고 밝혔다.

성균관대 박물관 소장본인 근묵에는 포은 정몽주부터 근대기 서화가 이도영까지 유명 인물들의 글씨체가 수록돼 있다. 아내를 잃은 지인에게 슬픔을 삭이는 비법을 알려준 추사 김정희의 편지 등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사회상과 생활사를 엿볼 수 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주요기사

#정몽주#김정희#글씨#근묵#국가문화재#독립운동가#오세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