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투명하지 않은 北-中에 나쁜 일 생겨” 공개비난

신아형 기자 입력 2020-05-12 00:36수정 2020-05-12 00: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진실 은폐를 통해 권력을 강화하려는 지도자들이 존재한다며 중국과 북한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11일 미 국무부에 따르면 8일(현지 시간) 기독교 라디오 방송 ‘포커스 온 더 패밀리’에 출연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진실이란 무엇이냐’는 질문에 “속임수와 허위정보를 통해 시민의 존엄성을 부정하려는 세계 지도자들이 있다”며 중국과 북한을 특정했다. 이어 “그들은 선전(프로파간다)과 거짓정보를 권력과 사회적 지위를 강화하기 위해 이용한다. 기본 정보조차 제공받지 못하는 오늘날 북한 또는 중국에서는 나쁜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의 중국 태도를 지적하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는 “중국 공산당은 이번 바이러스가 어디서 발원한 건지, 어떻게 시작된 건지, 사람 간 전파가 어떻게 가능했는지 등에 대한 정보를 모두 숨겼다”고 지적했다. 중국과 세계보건기구(WHO)와의 유착관계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