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IT 개발 비대면 플랫폼 구축

변종국 기자 입력 2020-05-12 03:00수정 2020-05-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협력사 등 외부서 개발도구 접속 현대·기아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해 소프트웨어 등 정보기술(IT) 개발 환경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오토에버와 공동으로 구축한 비대면 IT 개발 플랫폼은 소프트웨어 개발에 필요한 각종 인프라와 프로그램 개발 도구를 외부에서 접속 가능하도록 클라우드 방식으로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보안 지침과 개발 프로세스를 새로운 환경에 맞게 보완했고, 협력사 의견을 수렴해 개발 시스템을 구성했다. 이날부터 현대·기아차 의왕 IT 개발센터의 운영을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연내 소하리, 양재 등의 IT 개발센터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현재 전국 6곳에 IT 개발센터를 운영 중이다. IT 개발센터 내에 100여 개 협력업체의 직원 1000여 명이 상주하며 개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기존의 IT 관련 개발 프로젝트는 발주사가 지정한 장소에 IT 협력사 직원들이 상주하며 협업으로 진행돼 왔다. 협력사 직원들은 그동안 익숙하지 않은 근무 환경과 교통 불편, 기존 개발물 재사용 불가 등의 어려움을 호소해 왔다. 그러나 이번 비대면 플랫폼 구축으로 협력사 직원들은 자택이나 소속 회사 등 원하는 장소에서 업무 수행이 가능해졌다. 현대·기아차는 개발 효율성과 업무 만족도를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변종국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현대기아차#it 개발#비대면 플랫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