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진에 서울지하철도 5분간 정차…“정상운행 중”

뉴스1 입력 2020-05-11 21:55수정 2020-05-11 21: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상청 제공) © 뉴스1
11일 오후 7시45분 북한 강원 평강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서울지하철도 잠시 정차했다가 운행을 재개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서울지하철 1호선~8호선이 이날 오후 7시50분부터 5분간 정차 및 서행 운행했고 밤 9시 기준 현재는 정상 운행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지하철이 잠시 운행을 멈춘 이유는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 때문이다. 기상청은 11일 오후 7시45분 북한 강원 평강 북북서쪽 37㎞ 지역에 리히터 규모 3.8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지진발생 위치는 북위 38.68도, 동경 127.18도, 발생 깊이는 지표면에서 16㎞다.

주요기사

계기진도 최대진도는 강원,경기,서울,인천에서 ‘Ⅱ단계’로 파악됐다. 기상청 계기진도정보에 따르면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끼는 정도”에 해당한다. 여타 내륙과 제주 등 도서 지역에서는 ‘Ⅰ단계’로, 대부분의 사람이 느낄 수 없으나 지진계에 기록되는 수준이다.

기상청은 최초 오후 7시45분쯤 규모 4.0 지진이라고 밝혔으나, 약 6분뒤인 7시51분 3.8로 하향 조정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이 4.0 자동분석 후 3.8은 상세분석으로 파악한 내용”이라고 조정 이유를 설명했다.

기상청은 군사실험 등으로 발생한 인공지진 여부를 묻는 일반과 언론에 “이번 지진이 자연지진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울·경기·강원에서 유감신고가 있었다”면서 “후속으로 올 수 있는 여진 여부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지진이 발생한 평강은 서울에서는 100㎞, 평양까지는 약 150㎞가 떨어진 지점인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