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이지혜 “샵 해체 후 열심히 달려왔다…쉬고 싶은 마음” 눈물

뉴스1 입력 2020-05-11 21:45수정 2020-05-11 2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 뉴스1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가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눈물을 보였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이지혜는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다 눈시울을 붉혔다.

이지혜는 “샵 해체 후 여기까지 오기 위해 정말 열심히 했다. 금전적 문제부터 여러 일들이 많았는데 감사하게도 지금 잘 되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문제는 만삭일 때도 라디오를 하니까 못 쉬었다. 출산 후에도 빨리 복귀했다. 쉬어본 기억이 없다. 유산하고도 며칠 뒤 생방송을 하다 보니까 이게 맞는 건가 싶다”면서 “약간의 우울감이 있는데…”라고 고백하며 결국 눈물을 흘렸다.

주요기사

이지혜는 “우리 일은 잠깐 쉬면 다시 오기가 힘들지 않냐. 샵 해체 후 홀로서기 하는 게 정말 힘들었다. 만약에 제가 쉬면 더 가보지 못하고 멈출 수도 있겠다는 두려움이 있다”며 “너무 몸이 힘들어서 쉬고 싶은데 끈을 놓을 수가 없다”고 솔직히 말했다.

이지혜와 평소 절친한 MC 서장훈은 그를 향해 “너 왜 이러는 거야? 작정을 한 거야 뭐야”라며 당황했다. 그러자 이지혜는 “이렇게 눈물 나오지? 조회수 터진다”며 농담으로 받아쳤다.

이지혜의 고민에 서장훈, 이수근은 해답은 딱 하나라며 “일주일이라도 쉬어야 한다. 내 시간을 가져야 한다. 어디서 힐링하고 와라. 쉬면 다시 돌아오고 싶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