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일씩 ‘등교 연기’에 교원단체들 “땜질식 처방만 반복”

뉴스1 입력 2020-05-11 20:30수정 2020-05-11 20: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일 대구 한 고등학교 교문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스1 © News1
교육부가 각급 학교의 등교 개학 날짜를 기존 계획보다 1주일씩 늦춰 대면수업을 재개하기로 한 가운데 교원단체들은 방역당국과의 협의에 따른 연기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단기 처방만 계속 나오고 있어 학교 현장의 혼란이 가중된다고 지적했다.

박백범 교육부차관은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서울 이태원 일대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다”며 “학생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고3을 비롯한 학생들의 등교 일정을 1주일씩 순연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20일 고3을 시작으로 오는 27일에는 고2·중3·초1~2·유치원생, 다음 달 3일에는 고1·중2·초3~4, 마지막으로 다음 달 8일에는 중1·초5~6이 차례로 등교 개학을 맞게 됐다.


입시를 코앞에 둔 고3의 경우 등교는 1주일 밀렸지만, 대입 일정에는 변화가 없을 전망이다. 박 차관은 “5월말 이전에 등교를 개시한다면 당초 변경된 대학 입시 일정은 크게 무리가 없다는 게 우리 판단”이라며 “분명하게 말씀드리는데 더 이상의 대학 입시 일정 변경을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못 박았다.

주요기사

교육부 발표를 두고 교원단체들은 실효성 있는 대책이 제시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정현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대변인은 “등교를 연기한 것은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고 있기에 불가피한 조치”라면서도 “1~2주씩 등교 시점만 변경하는 땜질식 처방만 반복되는 것은 문제가 크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과밀학급의 밀집도를 어떻게 해소할지, 유치원의 개학 연기에 따른 수업 일수 부족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지 등 구체적인 대책이 전혀 발표되지 않았다”며 “등교 수업 연기를 발표할 때도 날짜만 밝힐 것이 아니라 등교가 가능한 기준을 제시해야 예측 가능성이 높아질 텐데 이런 내용이 없어 학생과 교사, 학부모들의 피로도가 올라가고 있다”고 꼬집었다.

신현욱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정책본부장도 “교육부는 아직 고3 학사 일정 운영에 대한 문제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현장에서는 정말 낭떠러지까지 몰린 느낌을 받는다”며 “만약 여기서 더 연기가 된다면 정상적인 학사 운영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각 시도교육청과 학교의 여건에 따라 자율적으로 학사 운영을 하라는데 중간·기말고사를 통합해 시행하는 경우만 해도 교장이 이를 결정해 통보할 때 얼마나 부담감을 느끼겠느냐”며 “교육부가 통일된 학사 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학교 현장의 혼란을 잠재울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교육부가 이제는 ‘언제’ 등교할 것인지보다 ‘어떻게’ 운영할 것인지에 대한 대책을 내놓기 바란다는 의견도 나왔다.

엄민용 교사노동조합연맹(교사노조) 대변인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 추이를 쉽게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인데 언제까지 1주일씩 등교 날짜만 늦춰야 하느냐”며 “2020학년도 학교 운영을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해 교육부가 먼저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식 좋은교사운동 공동대표는 “제2의 이태원 클럽 사태가 없을 거라고 누가 말할 수 있겠느냐”며 “감염병 위험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없다면 꼭 등교를 고집할 필요는 없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등교 이후에도 감염병 확산에 따라 다시 문을 닫는 경우가 생길 수 있고 이에 따른 학교별 형평성 문제가 제기될 것”이라며 “1학기 전체를 원격수업으로 운영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교육부가 진지하게 논의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