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다녀온 교사·교직원 무더기…교육부 “숨기면 엄중 대처”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11 18:42수정 2020-05-11 1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산으로 ‘등교 개학’이 학년별로 1주일씩 연기된 가운데, 교육부가 이태원 유흥업소를 방문한 교직원에 대해 숨기지 말고 자진 신고할 것을 엄중 경고했다.

박백범 교육부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만약 지난달 24일부터 5월 6일까지 이태원 유흥업소를 방문했거나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교직원이 있으시다면 발열 등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지체 말고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빨리 검사를 받으시라”고 권고했다.

이어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감염병 예방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당 시설에 방문한 사실 또는 확진자 접촉 사실을 숨기고 진단검사를 받지 않는 등 방역 업무에 지장을 초래하는 사례가 발견된다면 향후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히 대처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전국에서 4월29일~5월6일 사이 이태원이나 홍대 일대 클럽 등에 다녀온 교사나 교직원이 속속 파악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같은기간 이태원과 홍대 일대 클럽 등에 다녀온 전남지역 원어민교사와 교직원은 49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원어민교사는 34명, 교원 10명, 직원 및 기타 5명으로 알려졌다. 이들 가운데 2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9명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거나 의뢰 상태다.

강원도 원어민 보조교사와 외국인 대학생으로 구성된 보조교사 등 55명도 같은기간 이태원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확진자가 발생한 클럽에 방문한 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교육청은 원어민 이들을 격리하고, 검체검사를 진행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