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추가 감염 막기 위해…정부·지자체 ‘강온 양면’ 전략보니

이미지 기자 , 김소민 기자 입력 2020-05-11 17:05수정 2020-05-11 1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서울 이태원 5개 클럽 방문자 가운데 연락이 닿지 않는 3312명이 신속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데 행정력을 총동원키로 했다. 지방자치단체, 경찰과 함께 이들을 추적하는 동시에 자발적 검사를 독려하는 강온양면책을 구사하겠다는 것이다.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선 신속한 조사와 진단검사가 중요하다는 데 이견이 없다. 대구 신천지예수교의 경우 2월 18일 첫 확진자가 나온 지 닷새 만에 확진자 수가 309명으로 늘었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확진자 한 사람을 하루 먼저 발견하느냐 못 하느냐에 따라서도 접촉자 수에 큰 차이가 난다. 광범위하고 적극적인 조사를 벌여 한 사람이라도 빨리 검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정부는 가능한 자원을 총동원해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312명의 신용카드 사용내역을 확인하고 경찰의 협조를 받아 추적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출입명부와 폐쇄회로(CC)TV 자료를 확보해 방문자 현황을 파악했다”며 “신용카드에 대한 정보도 조회해 각 지자체에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자체, 경찰청 등과 함께 유흥시설 집합금지명령 이행여부도 점검할 계획이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자체들은 관내 유흥시설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윤 반장은 “집합금지 명령을 미이행하는 경우 고발 등 강력한 조치에 나서고 명령 위반 영업을 하다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치료비 등 구상권을 청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강제적인 방법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게 방역당국의 입장이다. 서울시는 자발적인 검사를 독려하기 위해 ‘익명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본인이 원한다면 이름을 비워둔 채 ‘용산01’과 같이 보건소별 번호를 부여할 것이며 전화번호만 확인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방역당국도 무료 검사 범위를 이태원 유흥시설 방문자 전원으로 확대했다. 검사 시 특정 클럽 방문을 밝히는 데 따르는 불편을 없애주기 위함이다. 4월 24일~5월 6일 사이 이태원 클럽, 술집 등 위험시설을 방문한 사람은 모두 무료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11일 브리핑에서 “누구든지 진단검사에 불편과 편견이 없도록 방역당국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이미지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