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n번방’ 갓갓 잡은 경찰…다음 타깃은 유료회원들

뉴시스 입력 2020-05-11 15:02수정 2020-05-11 1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갓갓 붙잡아 11일 구속영장 신청
9일 긴급체포…조사중 "갓갓 맞다" 자백
주범 수사 마무리 국면…관여자 등 추적
텔레그램 ‘n번방’ 개설자로 알려진 대화명 ‘갓갓’이 경찰에 붙잡히면서 성착취물 수사 향배가 주목받고 있다. 주범 수사가 마무리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이후 경찰은 관여자 추적 쪽에 역량을 쏟을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경북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갓갓’으로 불리는 A(25)씨를 붙잡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아동성착취물 제작·배포) 등 혐의로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하던 중 자백을 받아 지난 9일 긴급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텔레그램을 통한 성착취물 유통 경로인 텔레그램 n번방 개설자로 지목됐으며 성착취물 유통 사건의 ‘시작’으로 꼽혀온 장본인이다.


A씨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다수 여성의 성착취물을 제작해 유통시킨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진다. 성착취물 제작은 그가 SNS에서 노출 사진 등을 올리는 계정 운영진을 가장해 개인정보를 캐내는 것에서부터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텔레그램 ‘박사방’, ‘n번방’ 등의 성착취물 제작과 운영에 핵심적 역할을 한 인물들에 대해서 수사를 이어왔다.

박사방과 관련해서는 대화명 ‘박사’ 조주빈(25), ‘부따’ 강훈(19), ‘이기야’ 이원호(19) 등이 붙잡혀 구속영장 발부 및 신상공개까지 이뤄졌고, 이번에 n번방 ‘갓갓’ A씨가 검거된 것이다. 또 고담방 ‘와치맨’ 전모(38)씨 등도 붙잡혀 후속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조주빈이 지목한 남은 공범 총 4명 중 마지막 1명인 ‘사마귀’를 추적 중이다.

A씨는 텔레그램상 활동을 이어가다가 지난해 9월 “수능을 준비해야 한다”는 말을 남기고 한동안 자취를 감췄는데, 이후 조주빈이 그의 공백기를 틈타 활동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A씨는 지난 1월 재등장해 조주빈과 “(나는) 자수해도 안 잡힌다”는 대화를 나눴다고 전해진다.
경찰은 A씨를 n번방 핵심 인물로 보고 전문 인력 파견, 관련 자료 분석 등의 방식을 통해 신원 파악과 추적을 최근까지 이어온 것으로 파악된다. 일례로 경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지난 7일 “갓갓을 마지막으로 중요한 피의자 중 하나로 보고 수사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번 A씨 검거로 경찰의 성착취물 관련 주범 수사는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향후에는 유료회원 등 성착취물 관여자와 개별 유사 사례 등에 관한 수사 쪽에 무게가 실릴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박사방, n번방 등 수사와 관련해 유료회원을 포함한 성착취물 소지자 등까지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또 모방 범죄와 성인사이트, 다크웹 등을 통한 성착취물 유통 경로 전반에 대한 단속과 수사 등을 전개하고 있다.

아울러 텔레그램 이외에 다른 SNS 등으로 성착취물 유통 경로가 전이되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연구 및 점검도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경로를 옮겨 벌어질 수 있는 범죄에 대비하기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성착취물 제작 및 유통 문제에 대한 후속 대책 마련에도 나선 상태다. 이와 관련, 경찰은 기소 전 추징보전 신청권 확보·잠입·위장수사 명문화 등을 위한 대응 작업에 나선 것으로 파악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