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오늘까지 등교 개학 연기 논의…지역감염 위험, 어느정돈 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1 14:50수정 2020-05-11 15: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교육부와 방역당국은 11일까지 등교 개학 연기 여부에 대해 논의한다. 당장 고3 등교 수업이 오는 13일로 예정된 터라 교육부는 늦어도 12일까진 연기 여부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고3 등교 수업이 이번 주 수요일(13일)로 예정돼 교육당국과 방역당국의 걱정이 큰 상황”이라며 “이태원 집단발병과 관련해 계속 역학조사와 상황이 진행 중이어서 오늘 정도까지 진행상황을 보고 교육당국과 관계기관들이 협의를 진행해서 (등교 연기 여부에 대한) 의사결정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아직 협의 중에 있는 상황”이라며 “결정이 되면 교육부에서 정리해서 일괄 발표드릴 예정이다. 저희 입장으로 볼 땐 아직까지 노출자의 명단이 다 파악돼 있지 않고, 접촉자에 대한 조사와 2·3차 전파에 대한 역학조사와 조치가 진행 중에 있어서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위험이 어느 정도는 있다고 보고 있다. 그런 부분을 교육당국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육부와의 회의는 오늘 원래 오전 11시에 하는 거로 말씀하셨다가 일정이 맞지 않아 오늘 오후 3시에 영상회의를 하기로 했다”며 “저희는 현재까지의 유행 양상이나 지역감염 위험도에 대해 말씀을 드리고, 교육부에서는 여러 교육청의 의견 수렴을 하시고, 학부모 의견, 다른 학사 일정 등을 협의해서 등교 시기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등교 개학을 연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조 교육감은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고려해 고3 등교수업을 일주일 미루고 최종 판단하기를 요청한다”며 “아직 지역 감염의 위기가 남아 있는 상황에서 우리 아이들을 위험에 노출시킬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교육감도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는 상황을 고려할 때 고등학교 3학년 등교개학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했다.

학부모들의 우려도 커진 상황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등교 개학 시기를 미뤄달라’는 내용의 청원은 이 시각 현재 17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코로나19 확산에 학교는 매우 적합한 장소”라며 “가장 위험한 문제는 급식이다. 단체 식사의 특성상 단 한 명의 확진자가 섞여 있어도 학교 전체가 감염에 노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