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하철, ‘혼잡도’ 150% 이상일땐 마스크 안 하면 못 탄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1 14:11수정 2020-05-11 14: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서울시가 일상생활 재개 속에서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대중교통 이용 ‘생활 속 거리두기’ 대책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 발생으로 급감했던 대중교통 이용객 수가 3월부터 점차 증가함에 따라 각 교통수단별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고 오는 13일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전동차 이용객 혼잡도 관리기준’을 마련하고, 승객 간 물리적 거리를 확보할 수 있도록 혼잡 단계별로 특별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혼잡도가 80% 이하일 때는 ‘여유’, 혼잡도 80~130%은 ‘보통’, 혼잡도 130~150%는 ‘주의’, 혼잡도 150% 이상일 때는 ‘혼잡’ 단계로 구분한다.

주요기사

특히 ‘혼잡’ 단계에서는 열차 내 이동이 불가능하며, 실질적 위험수준으로 판단하여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승객의 탑승을 제한하겠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안내방송을 통해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고 미착용시 역무원이 개찰구 진입을 제한한다. 마스크 미소지 승객을 위해 덴탈 마스크를 전 역사의 자판기(448개소), 통합판매점(118개소), 편의점(157개소) 등에서 시중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여객운송약관 중 승차거부 규정(불쾌감이나 위험 등의 피해를 주는 경우 등)에 감염병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관련 사항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버스의 경우 혼잡노선의 승객 수 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증회 운행, 예비차 추가 투입 등 상황별 혼잡도 완화 대책을 시행하여 전염병 확산 위험을 사전 차단하겠다고 강조했다.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은 “생활 방역 체계로 전환된 이후에도 빈틈없는 방역 체계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며 “대중교통 혼잡도 역시 철저히 관리하여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고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 기업에서도 시차출근제, 재택근무제 등 유연근무제에 지속적으로 동참해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