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14일 긴급사태 조기해제 여부 검토…도쿄는 배제될 듯

뉴시스 입력 2020-05-11 08:50수정 2020-05-11 08: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 신규 확진자 5일째 40명 밑돌아
"그러나 일정 규모 감염자 계속…해제 검토 대상 배제될 듯"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에 발령한 긴급사태 선언에 대해 오는 14일 전문가 회의를 열고 조기해제를 검토한다. 단 수도 도쿄(東京)도는 대상에서 배제될 전망이다.

11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번 주 14일 정부 전문가 회의를 열고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발령한 긴급사태 선언 해제를 검토할 방침이다. 당초 기한인 이달 31일까지 기다리지 않고 지역별 해제를 검토한다.

판단 기준은 신규 확진자 감소세가 핵심이다. 감염자가 인구 당 일정 선을 아래로 떨어져야 하며, 중증 환자 대응 의료 제공 체재 확보 여부, 감염자 발생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검사 체재 등도 기준이 된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정·재생상은 지난 10일 NHK의 일요토론에 출연해 34개현 대부분에 대해 긴급사태 해제를 검토하겠다면서 13개의 ‘특정 경계 도도부현(都道府?·지방자치단체)’도 대상일 될 수 있다는 인식을 나타냈다. 일본은 총 47개 지자체로 이뤄져 있다. 일본 정부는 이 가운데 특히 감염자 증가가 두드러졌던 도쿄 등 13개 지역을 특정 경계 도도부현으로 지정한 바 있다.

주요기사

다만, 도쿄는 14일 긴급사태 선언 해제 대상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NHK에 따르면 지난 10일 도쿄도의 신규 확진자 수는 22명으로 5일 연속 40명을 밑돌았다. 그러나 꾸준히 일정 규모의 감염자가 계속 나오고 있다는 판단 아래 긴급사태 해제 대상은 되지 못할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14일 긴급사태 선언 해제로 감염이 다시 확산되지 않도록 경제사회 활동 재개 시 필요한 주의 상황도 제시할 전망이다. 또 긴급사태 선언이 해제되지 않는 지역에 대해서는 해제까지 외출 자제 등에 계속 힘써달라며 촉구할 방침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