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美에 마스크 200만장 지원…해리스 대사 “한국에 감사”

뉴스1 입력 2020-05-11 00:30수정 2020-05-11 08: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지원했다. (외교부 제공)
정부가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지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한미 공조 차원이다.

11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원된 마스크는 이날 새벽 미국 화물기를 통해 수송됐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국 의료 현장에 공급될 예정이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트위터 갈무리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국 정부와 청와대에 큰 감사를 표한다”며 “(한국 정부가) 미국 연방재난관리청에 200만개의 마스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날 (한미)동맹과 우정은, 70년전과 마찬가지로 중요하고 굳건하다”고 덧붙였다.


한미는 지난 3월24일 한미 정상 통화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의료물품 지원을 요청한 이후 코로나19 공동대응을 논의해 왔다. 정부는 국내 코로나19 상황과 마스크 수급 현황, 그리고 우리의 동맹국인 미국에 대한 지원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외교부는 “이번 지원을 통해 한미 양국이 코로나19라는 공동의 도전과제를 조속히 극복하고, 국제사회 내 한국의 방역 경험을 공유하는데도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