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꼴찌 롯데, 심상찮다…SK 꺾고 7년만의 개막 5연승

강홍구 기자 입력 2020-05-10 21:43수정 2020-05-10 21: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 3회말 1사 만루 상황 두산 김재환이 만루홈런을 쏘아올린 후 팀원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0.5.10/뉴스1 © News1
7년 만의 개막 5연승이다.

지난해 최하위 롯데가 올 시즌 초반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롯데는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서 4-0으로 승리, 개막 5연승을 이어가며 단독 선두가 됐다. 롯데의 개막 5연승은 2013시즌 이후 7년 만이다. 날짜로 치면 2013년 4월 4일 이후 2593일 만이다. 롯데는 그 해 정규리그 5위를 했다. 단독 선두는 2014년 4월 5일(당시 3승 1패) 이후 2227일 만이다.

5연승의 발판은 강한 뒷심이다. 롯데는 올 시즌 5경기에서 수확한 36득점 중 3분의 2인 24점을 7회 이후에 뽑아냈다. 10일 경기에서도 6회까지 0-0의 팽팽한 균형을 이어가던 롯데는 외국인 타자 마차도의 2점 홈런(시즌 3호) 등에 힘입어 회에만 4득점하며 승기를 가져왔다. 8일 SK와의 경기에서도 6회까지 4-6으로 뒤지고 있던 롯데는 7회 3득점, 8회 1득점하며 승부를 결국 연장으로 몰고 갔고, 10회말 상대 투수의 폭투로 9-8 끝내기 승리를 거두기도 했다.


신임 성민규 단장이 주도하는 팀 체질 개선도 효과를 보고 있다는 평가다.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 스카우트 출신 성 단장이 영입을 주도한 외국인 타자 마차도(28)가 특히 팀 전력의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 베네수엘라 출신 유격수 마차도는 애초 수비 부문에 무게중심을 두고 영입한 선수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공격에서도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10일 현재 마차도는 홈런 공동 1위(3개), 타점 공동 3위(8타점)다. 타율은 0.389(10위)다. 메이저리그에서 4시즌 통산 타율 0.227, 2홈런에 그쳤던 마차도는 지난해 마이너리그(트리플A)에서 17홈런을 치는 등 잠재력을 드러냈다.

주요기사

유격수 마차도와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한 2루수 안치홍(30)이 키스톤콤비를 이루면서 내야가 안정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시즌 144경기에서 114개의 실책으로 팀 실책 1위 불명예를 차지했던 롯데는 올 시즌 5경기에서 2실책을 기록하고 있다.

롯데는 마운드에서도 팀 평균자책점 1위(3.13)를 달리고 있다. 특히 새로 영입한 외국인 투수 스트레일리(32)의 안정적인 경기 운영이 돋보인다. 5일 개막전에 이어 10일까지 2경기에서 12와 3분의 2이닝을 책임진 스트레일리는 평균자책점 1.42를 기록 중이다. 역시 새로 영입한 투수 샘슨(29)은 지난달 말 개인사정으로 잠시 미국에 다녀오면서 아직 베일에 싸여 있다. 7일 귀국한 샘슨은 2주간 자가 격리 뒤에 마운드에 설 예정이다. 이밖에 불펜진인 박진형(26), 김원중(27) 등이 무실점 피칭을 이어가며 든든한 허리 역할을 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 뒤 허문회 롯데 감독은 “팀이 원하는 방향대로 가고 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연승 기록은 전혀 의식하지 않았다”면서도 “접전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아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 주 내내 승리만 맛본 롯데는 12일부터 안방 사직구장에서 두산과 3연전을 치른다. 첫 경기를 이기면 1986년과 1999년에 기록한 팀 개막 연승 기록(6연승)과 타이를 이룬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강홍구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