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클럽 다녀간 5517명 중 1982명 ‘연락 불통’…전수조사

뉴스1 입력 2020-05-10 16:30수정 2020-05-10 16: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5.10/뉴스1 © News1
집단감염이 발생한 이태원 클럽·주점 방문 인원 중 약 3분의 1이 연락이 닿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4월30일부터 이달 5일까지 확진자가 방문한 이태원 클럽·주점 5곳의 방문자 5517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마쳤다고 10일 밝혔다.

조사대상자는 구가 최초 확보한 명단 7222명 가운데 중복 인원 1705명을 제외한 인원이다. 중복 인원은 해당 기간 클럽·주점을 여러 번 또는 하루에 여러 곳 찾았던 인원이다.


구는 9일 전 직원을 투입,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64%인 3535명은 연락이 닿아 외출자제, 검체채취 등을 안내했지만 1982명(36%)은 연락을 받지 않았다.

주요기사

구는 연락이 되지 않은 인원에 대해 경찰과 함께 신용카드 사용기록 등을 바탕으로 추가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