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쇄 해제된 中, 감염자수 두 자리로 증가…재확산 우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0-05-10 16:01수정 2020-05-10 16: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크게 꺾여 봉쇄조치가 대부분 해제된 중국에서 감염자 수가 9일 만에 다시 두 자릿수로 늘면서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9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14명 발생했으며 사망자는 없었다고 10일 발표했다. 중국에서 하루 10명 이상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달 30일 이후 9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 14명 중 11명은 지린(吉林) 11명은 지린(吉林)성 수란(舒蘭)시에서, 1명은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각각 나왔으며 2명은 상하이(上海)에서 발생한 해외 유입 환자였다. 코로나19 진원지인 우한시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도시 봉쇄가 해제되기 전인 지난달 4일 이후 36일 만이다. 중국 보건 당국은 수란시 위험등급을 ‘중위험’에서 ‘고위험’으로 올리고, 수란 방향으로 가는 열차 운행도 중단시켰다.


‘무증상 감염자’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9일에는 후베이(湖北)성 17명을 포함해 20명의 무증상 감염자가 나왔고, 8일에는 15명이 발생했다. 중국은 감염자 통계에 무증상 감염자를 포함시키지 않는다.

주요기사

또 10일 중국 관영 광밍왕(光明網)에 따르면 후베이성 어저우(鄂州)시의 고교 3학년 학생 1명이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다른 지역을 다녀온 적도,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은 지난달부터 중국 초중고교를 순차적으로 개학시키고 있는데 고3 학생이 감염되면서 학부모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신종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내려진 내부 국경 통제를 해제하라고 회원국들에게 권고하기로 했다. 9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각 회원국들이 단계적 봉쇄완화를 시작한데 맞춰 13일 EU 회원국 간 여행 재개를 제안하는 내용을 발표하기로 했다. 집행위는 코로나 사태로 취소된 여행을 다시 갈수 있는 교환권(vouchers)을 사용하는 방안을 회원국에 권고하기로 했다.

세계여행관광협회(WTTC)에 따르면 EU 전체 고용의 11.2%인 2260만 명이 관광 분야에 종사한다. 관광산업은 EU 국내총생산(GDP)의 10% 이상을 차지하기도 한다. 때문에 EU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관광산업을 되살리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이미 유럽 주요국은 국경 폐쇄를 완화하고 있다. 스위스 정부는 11일부터 프랑스, 이탈리아와 접한 국경 검문소 15곳 운영을 재개하기로 했다.

다만 EU 집행위는 비(非)EU 시민의 입국 제한 조치를 다음달 15일까지 연장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집행위 주도 하에 27개 회원국은 3월 17일부터 꼭 필요하지 않은 외국인 EU 입국을 막는 여행 금지 조치를 시행해왔다. 영국은 모든 입국자에게 2주일 간의 자가격리를 의무화할 것이라고 더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이를 지키지 않으면 1000파운드(약 150만 원)의 벌금과 추방 명령을 받을 수 있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윤완준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김윤종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