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의원들, 문대통령 3주년 연설에 “국회가 성공 뒷받침” 한목소리

뉴스1 입력 2020-05-10 13:41수정 2020-05-10 13: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3주년 특별연설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5.10/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한 구상을 밝히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은 국회가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뒷받침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고민정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정청이 지혜를 모아 국난 극복의 실력을 보여드리는 것이야말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 당선인은 “문재인 정부의 약속은 현재 진행형”이라며 “지난 3년이 ‘이게 나랴냐’라는 질문에 답하는 시간이었다면, 남은 2년은 ‘나라다운 나라’를 완성하고 성과로 보여드려야 할 시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비록 몸은 대통령 곁을 떠났지만 국회의원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겠다”며 “촛불의 명령을 국회에서도 완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지난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과 러시아 특사를 맡았던 5선의 송영길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계속적으로 민주정부를 이어가는 것이 우리 시대 최고의 개혁”이라며 “남은 2년을 다시 한 번 총괄선대본부장의 자세로 온몸으로 뛰고 또 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3년은 실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온 여정”이라며 “코로나19를 지나면서 우리는 진정 나라의 역할이 무엇이어야 하는지를 절실하게 체감하고 있다”고도 했다.

문재인정부 인수위원회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5선의 김진표 의원은 어느 때 보다 국회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우선 정부가 해외의 첨단산업과 투자 유치, 온라인 거래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개척을 위해 추진하는 전략을 가로막고 있는 규제를 신속하게 혁신해야 한다”며 “고용보험 대상을 단계적으로 넓히고 고용안전망을 강화하는 제도의 신속한 논의와 처리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높아진 국제사회에서의 위상을 기회로 국회도 외교의 한 축을 맡아 정부의 외교를 지원해야 한다”며 “21대 국회가 정부, 국민과 하나되어 위기 극복에 큰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박범계 의원은 문 대통령에 대해 “지지치 않고 이끌어 주셨다. 선한 의지가 위기속에서 선순환을 일으켰고 앞으로 위기도 극복하게 될 것”이라고 지지를 보냈다.

강선우 당선인도 “국난극복을 언제까지나 국민의 헌신과 희생에만 기댈 수는 없다”며 “일하는 국회, 일하는 의원이 되겠다. 대통령뿐 아니라 국회도 국민으로부터 신뢰받고 사랑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