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위기극복 리더십 빛난 3년…총리로서 더 무거운 책임감”

뉴스1 입력 2020-05-10 12:53수정 2020-05-10 12: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4.28/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문재인 정부 출범 3주년을 맞아 “지난 3년은 대통령님의 ‘위기극복 리더십’이 빛난 시기였다”라며 “대통령을 보좌하며 내각을 통할하는 총리로서 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회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오늘은 우리 정부가 출범한지 3년째 되는 날”이라며 “국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글을 남겼다.

정 총리는 “일촉즉발의 북핵 위기상황에서 취임하셔서, 평창 동계올림픽 기회를 살려 남북대화의 모멘텀을 만드셨다”라며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의 시대로 가는 초석’을 잘 닦으셨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위기의 터널이 끝나지 않아 조심스럽습니다만, 코로나19 라는 전대미문의 위기 국면에서 방역의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3년 전 국민의 선택과 환호는 지금 더 뜨거워지고 있다”라며 “국정 지지율이 70%를 상회하고 있다. 역대 최고다”라고 했다.

정 총리는 “이렇게 높은 지지는 앞으로 해야 할 일에 대한 국민적 기대감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라며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의 힘으로, 경제 살리기에 매진하겠습니다. ‘디지털경제 전환’ ‘스마트 교육’ 등 코로나 이후도 잘 준비하겠다”라며 “노사정 대화 등 사회통합 문제도 시동을 걸겠다. 규제를 혁파하고, 공직자가 적극 행정을 펼치도록 독려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문재인정부 출범 3주년을 맞아, 위기를 딛고 더 커진 대한민국을 그려본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