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서 치료받던 대구 코로나19 환자 28명 모두 완치해 퇴원

뉴스1 입력 2020-05-10 10:26수정 2020-05-10 10: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순천의료원 마지막 대구환자 환송식.(순천시 제공) /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전남 순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온 마지막 대구 환자가 58일만에 집으로 돌아갔다.

10일 순천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순천의료원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고 완치된 마지막 여성 환자 A씨의 환송식이 열렸다.

A씨의 환송식에는 송상락 전라남도 행정부지사와, 김병주 순천시 부시장 등 20여명이 순천의료원을 방문해 의료진들과 함께했다.


앞서 지난 3월13일 대구에서 30명의 코로나19 경증 확진자가 순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이들 중 폐렴 증상이 있는 환자 2명은 전남대병원으로 이송됐고 나머지 28명은 격리치료에 들어갔다.

주요기사

퇴원을 위해서는 코로나19 증상이 없어지고 두 번 연속 시행하는 유전자 증폭(RT-PCR)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돼 완치판정을 받아야 한다.

현재 순천의료원에는 국외 입국자 3명이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순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