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남친과 결별 고백 “음주 후 난폭 증세+신용불량자”

뉴스1 입력 2020-05-10 00:12수정 2020-05-10 0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민아 인스타그램 © 뉴스1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남자친구와 결별했다고 밝혔다.

조민아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쁜 소식 들려드리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사랑만으로 모든 걸 떠안기엔 제 그릇이 작은 것 같다”며 “실패하고 싶지 않아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왔다. 애써 오는 동안 정말 많이도 울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선택한 관계에 책임을 지기 위해 어떠한 이기적인 모습들도 상식 밖의 상황들도 이해해왔다”며 “하지만 모든 게 당연해지다 못해 거짓말들이 도가 지나쳐 믿음과 신뢰가 무너졌다. 제가 앓고 있는 자가면역질환에 담배 연기가 위험하기 때문에 만난 직후 담배를 끊었다고 해서 완전하게 믿고 있었는데 최근까지 계속 담배를 피워왔다는 사실에 너무나 충격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주요기사

조민아는 “술을 마시면 기억을 전혀 못한다거나 난폭해지는 등의 이상 증세도 무서웠다”며 “결혼하자고 한 이후에 본인 명의로 신용거래를 할 수 없게 된 사실을 말해줬고 현재 하는 일이 일용직이며 모아놨다는 1000만원은 지급정지를 당해서 쓸 수 없다고 했다. 신용정보원에서 연락이 왔다고 해서 카드값을 내줬고 핸드폰 요금이 밀려 정지가 됐다고 해서 100만원 가까이의 핸드폰 통신비용도 내줬다”고 털어놨다.

또 조민아는 “생활비를 아끼기 위해 매일 새벽에 일어나서 도시락을 싸줬고 퇴근 후엔 저녁밥을 지어줬다”며 “하루살이 같은 매일이 늘 막막했고 불안정해서 내가 더 노력하면 정신차리고 열심히 살아주겠지 믿어보려 무던히 노력했다”면서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오히려 감당이 안될만큼 버거워져 사이를 정리한다. 마음이 너무나 아프고 힘이 들지만 잘 추스르고 이겨내보겠다. 항상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며 받는 사랑에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조민아는 지난 1월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열애 사실을 고백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현재 제 곁에는 차가운 제 손을 잡아주는 나무같이 우직한 사람이 있다. 상처가 많아 늘 밀어내고 겁이 많아 불안정한 제게 단 한 번의 흔들림 없이 무한한 애정과 안정적인 행복감을 주는 사람을 만나 조심스레 마음을 열고 조금씩 알아가고 있다. 덕분에 빈틈없이 행복하다”고 전했다. 이후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남자친구와의 데이트 사진을 올리는 등 공개적으로 애정을 과시해왔고 결혼도 암시한 바 있다.

이하 조민아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조민아 입니다.

예쁜 소식 들려드리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마음이 아픕니다. 사랑만으로 모든 걸 떠안기엔 제 그릇이 작은 것 같습니다.

실패하고 싶지 않아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왔습니다. 애써 오는 동안 정말 많이도 울었습니다. 선택한 관계에 책임을 지기 위해 어떠한 이기적인 모습들도, 상식 밖의 상황들도 이해해왔습니다. 하지만 모든 게 당연해지다 못해 거짓말들이 도가 지나쳐 믿음과 신뢰가 무너졌습니다.

제가 앓고있는 자가면역질환에 담배 연기가 위험하기 때문에 만난 직후 담배를 끊었다고 해서 완전하게 믿고 있었는데 최근까지 계속 담배를 피워왔다는 사실에 너무나 충격을 받았습니다. 술을 마시면 기억을 전혀 못한다거나 난폭해지는 등의 이상 증세도 무서웠습니다.

결혼하자고 한 이후에 본인 명의로 신용거래를 할 수 없게 된 사실을 말해주었고, 현재 하는 일이 일용직이며 모아놓았다는 1000만원은 지급정지를 당해서 쓸 수 없다고 했습니다. 신용정보원에서 연락이 왔다고 해서 카드값을 내주었고, 핸드폰 요금이 밀려 정지가 되었다고 해서 100만원 가까이의 핸드폰 통신비용도 내주었습니다.

생활비를 아끼기 위해 매일 새벽에 일어나서 도시락을 싸주었고 퇴근 후엔 저녁밥을 지어줬습니다. 하루살이 같은 매일이 늘 막막했고 불안정해서 내가 더 노력하면 정신차리고 열심히 살아주겠지 믿어보려 무던히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오히려 감당이 안될만큼 버거워져 사이를 정리합니다. 마음이 너무나 아프고 힘이 들지만 잘 추스르고 이겨내보겠습니다. 항상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며 받는 사랑에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