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30일~5일 클럽 5곳 방문자 7222명 전수조사 돌입”

뉴스1 입력 2020-05-09 18:55수정 2020-05-09 1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폐쇄된 서울 용산구 우사단로의 한 클럽 입구에 임시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0.5.9/뉴스1
서울 용산구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클럽 방문자 7222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돌입했다고 9일 밝혔다.

용산구는 타지역 확진자들의 이태원 클럽 방문이 추가로 확인되고 감염자가 전국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클럽과 주점 방문자 전수조사 기간을 기존 5월1,2일에서 4월30일에서 5월5일로 늘리고 대상업소도 기존 3곳(킹클럽, 트렁크, 퀸)에서 5곳(킹클럽, 트렁크, 퀸, 소호, 힘)으로 늘렸다고 밝혔다. 조사대상자는 총7222명이다.

구는 8일까지 확보된 명단 1946명 가운데 637명에게는 외출자제와 검체체취 등을 안내했으나 나머지 1309명은 경찰과 함께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추가로 5276명의 명단을 확보하고 전 직원이 휴일을 반납하고 조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킹클럽, 트렁크, 퀸, 소호, 힘 등 이태원 유흥시설을 방문한 이들은 2주간 외출을 자제하고 마스크를 착용,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시기 바란다”며 “상황이 매우 심각한 만큼 주민들께서는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용산구에는 8,9일 이틀간 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모두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들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