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고별사 “국민·당원, 두려울만큼 큰 승리 이끌어주셨다”

뉴스1 입력 2020-05-08 19:52수정 2020-05-08 19: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해찬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당선인 총회에서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이번에 선출된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첫 원내사령탑을 맡게된다. 2020.5.7/뉴스1 © News1
1년간의 원내대표 임기를 마친 이인영 원내대표가 8일 국민과 당원들에게 “두려울만큼 큰 승리의 길로 저희를 이끌어주셨다”고 담담히 고별사를 남겼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정의를 향한 신념을 단단하게 해주셨고, 코로나19 국난을 이겨내고 더 멋진 대한민국을 향해 전진할 수 있다는 믿음을 주셨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원내지도부 활동을 함께 했던 의원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돌파하며 동지가 무엇인지 새삼 깨닫게 해주셨다”고 했다.


이해찬 대표 등 당 지도부에는 “새로운 원내 지도부와 호흡을 맞춰 우리 당을 더 강한 민주정당, 더 좋은 정책정당, 더 따뜻한 서민과 중산층의 정당으로 전진시켜 주시리라 믿는다”고 신뢰를 보냈다.

주요기사

특히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선 “정말 가슴 뭉클했고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지난해 말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안건 표결 처리 당시 야당 의원들과의 격렬한 몸싸움을 뚫고 본회의 의장석 단상으로 올랐던 문 의장의 결단에 다시금 지지를 보낸 것.

이 원내대표는 “(문 의장이)패스트트랙 처리과정에서 ‘여기부터 저기까지가 한국 의회민주주의 길이다’고 분연히 일어서셨고, 주저없이 단상으로 걸어가셨던 그 신념의 뒷모습을 지켜볼 수 있었던 것은 제 정치인생의 행운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나경원·오신환 등 야당 원내대표들에게는 “제가 부족해서 더 좋은 인연으로 발전시키지 못했다”고 했다.

20대 국회 마지막 원내대표의 소임을 마치며 21대 국회를 향한 당부도 남겼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가 멈추면 민주주의가 멈춘다”며 “21대 국회는 모두가 깊은 고민으로 함께 풀어내고, 한국정치 4.0의 새로운 버전을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김태년 신임 원내대표에게도 “공존과 협치라는 말만 남겨놓고 실천하지 못했다”며 “새 원내대표들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여야 협치를 주문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