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신임 원내대표 “김종인 체제가 차선” …비대위 논의 속도낼듯

최고야 기자 입력 2020-05-08 17:33수정 2020-05-08 17: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지지해온 주호영 의원이 미래통합당 새 원내대표에 선출됨에 따라 통합당의 지도체제 전환 논의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8일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총회 직후 기자회견에서 “(당헌당규에 명시된) 8월 전당대회는 총선 실패를 성찰하고 반성할 기회를 갖지 않은 채 당권 투쟁에 들어간다는 문제가 있다”며 “비대위 전환이 한 방법이 될 것이고,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차선이 될 수 있다”고 했다. 김종인 비대위가 지도체제로서 현실적 대안이라는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당선자 총회를 열고) 총의를 모아 지도체제 문제를 정착시키려고 한다”며 “김 전 위원장과도 상의해서 조속한 시일 내에 방안을 찾겠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달 상임전국위에서 당내 반발로 비대위 기간을 연장하는 당헌당규 개정 시도가 불발된 만큼 반대세력을 의식해 절차적 정당성 확보를 강조했다. 원내대표 선출 전 열린 토론회에서 “당선자 총회에서 의사결정을 먼저하고 김 전 위원장이 이를 받아들일 수 있을지 결정해야 한다”며 “제가 파악한 당선자들의 여론은 임기를 조금 확보해주고 비대위로 가자는 의견이 많았다”고 했다.


이르면 다음주 중에 열릴 당선자 총회가 김종인 비대위 체제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비대위 전환을 대다수가 찬성하더라도 비대위 기간을 당헌당규대로 8월 말까지로 할지, 혹은 정기국회가 끝나는 12월 말까지로 할지, 혹은 김 위원장 측에서 요구하는 대로 기한을 못 박지 않고 대략 1년 안팎으로 할지 등이 논란이 될 수 있다.

주요기사

김 전 위원장 측은 일단 통합당에서 내부 의사결정이 끝나지 않은 만큼 관망하고 있다. 이날 통합당 김재원 전 정책위의장은 라디오에서 “김 전 위원장은 아직 우리 당에 와서 역할을 하고 싶은 마음이 남아있는 걸로 안다”며 “아직 비대위원장 뜻을 안 접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 측은 “비대위는 ‘비상상황 종료 시’까지 유지되는 것인데, 기한을 박아두고 시작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내년 4월 부산시장 후보 경선 등 보궐선거를 준비할 때까진 시간적 여유를 둬야 한다”고 했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