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준환 감독 ‘지구를 지켜라!’, 헐리우드 버전으로 제작

뉴시스 입력 2020-05-08 14:54수정 2020-05-08 14: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지구를 지켜라!’가 할리우드 버전으로 재탄생한다.

7일(현지시간) 미국 대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기생충’ 스튜디오 팀이 ‘지구를 지켜라’ 리메이크를 진행한다”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해당 영화의 할리우드 리메이크판 제작 소식을 전했다.

‘지구를 지켜라!’ 미국판은 CJ엔터테인먼트가 투자·기획하고, 제작은 ‘유전’ ‘미드소마’의 아리 애스터 감독이 맡는다. 특히 원작의 연출자 장준환 감독이 리메이크 버전 메가폰을 직접 잡을 예정이다.


이미경 CJ엔터테인먼트 부회장은 공식 성명에서 “‘기생충’의 성공으로 배운 것은 전 세계의 관객이 큰 주제 안에서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작품으로 소통하고 즐거워 했다는 것”이라며, “장준환 감독 역시 이를 표출할 수 있는 감독으로 현 상황과 맞닥뜨린 리메이크화가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아리 애스터 감독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영화의 제작 소식을 공식화하며 “‘지구를 지켜라!’는 한국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영화 중 하나다. 장준환 감독의 상징적인 작품을 미국으로 가져와 오늘날 세계의 혼란을 반영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는 것에 대해 주저없이 그 일원이 되고자 뛰어 들었다”고 기뻐했다.

이 영화는 지난 2003년 개봉해 국내에서 7만명을 극장으로 들이며 흥행에 참패했다.

하지만 평단에서 노련한 B급 감성과 의미있는 메시지, 감독의 천재적 연출력이 발휘된 작품이라고 호평 받으며 현재까지도 ‘비운의 명작’, ‘저주받은 걸작’이라 불린다. 신하균, 백윤식 등이 출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