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통’ 이종배 통합당 신임 정책위의장…관료 출신 3선

뉴시스 입력 2020-05-08 14:29수정 2020-05-08 14: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대 국회서 예결위 간사로 대여 정책 견제 앞장
미래통합당 신임 정책위 의장으로 선출된 이종배 의원은 정통 행정관료 출신의 3선 의원으로 엘리트 공직 코스를 차례로 밟은 ‘행정통’으로 불린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선거에서 주호영 원내대표 후보와 함께 출마해 전체 84표 중 59표를 얻어 당선됐다.

1957년 충청북도 충주에서 태어난 이 의원은 청주고등학교와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에 합격했다. 충청북도에서 법무·상정·도시과장, 음성군수, 기획관리실장, 행정부지사 등을 역임했다.


2011년 행정안전부 제2차관에 임명된 후 같은 해 충주시장 선거에 출마, 제35대 충주시장을 지냈다. 이 의원은 행정안전부 내에서도 자치행정과장, 자치경찰제실무추진단장, 차관보 등 지방행정 및 재정분야의 핵심보직을 두루 거쳐 지방행정 분야의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았다.

주요기사

19대 국회에 재보궐 선거로 입성한 이 의원은 20대 총선에 당선되면서 통합당 원내부대표, 정책위 수석 부의장 등 요직을 맡았다. 특히 20대 국회에서 예결위 간사를 맡아 정부여당과 치열한 협상을 벌였다.

21대 총선에서는 김경욱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꺾고 충주에서 다시 당선됐다.

▲1957년 충북 충주 출생 ▲청주고등학교 ▲고려대학교 행정학과 ▲제23회 행정고시 합격 ▲충북 음성군수 ▲대통령 비서실행정관 ▲행정안전부 제2차관 ▲제35대 충청북도 충주시장 ▲19,20,21대 국회의원 ▲미래통합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 ▲제20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