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신임 원내대표에 주호영…“밑바닥부터 다시 시작”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08 14:01수정 2020-05-08 14: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1대 국회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에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갑·5선)이 당선됐다.

통합당은 8일 국회에서 원내대표 및 정책위원회 의장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를 열고 투표를 진행한 결과 총 84표 중 주호영·이종배 후보조가 59표로 과반수 이상을 득표했다고 밝혔다. 대결을 벌인 권영세·조혜진 후보조는 25표를 득표했다.

이에 따라 주호영 의원이 통합당 신임 원내대표로, 이종배 의원이 통합당 신임 정책위의장으로 각각 선출됐다.


주 신임 원내대표는 대구지방법원 부장판사를 거쳐 지난 2004년 17대 국회의원(대구 수성을)에 당선됐다. 이후 21대 총선까지 대구 지역에서 연이어 당선되면서 5선 고지에 올랐다.

주요기사

비박계(비박근혜) 의원으로 분류되며 한나라당 원내수석부대표,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바른정당 원내대표 등 원내 요직을 두루 역임했다.

주 의원은 당선 소감을 통해 “책임감이 어깨를 많이 누르고 있다”면서 “이제 우리당은 바닥까지 왔다. 1, 2년안에 제대로 하지 못하면 재집권을 할 수 없고, 그야말로 역사에서 사라지는 정당이 될 것이라는 절박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패배 의식을 씻어내는 것이 가장 급선무”라며 “조직, 교육, 정책, 홍보, 선거준비. 밑바닥에서부터 다시 하면 못할 바가 없다. 여러분과 함께 손 잡고 최선을 다해서 당을 재건하고 수권정당이 되도록 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