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현충원 ‘전두환 현판’ 떼고 ‘안중근체’로 바꾼다

뉴스1 입력 2020-05-08 13:40수정 2020-05-08 13: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5.7/뉴스1 © News1
국가보훈처는 8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설치된 전두환씨의 친필 현판을 이달 중 교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씨는 지난 1985년 대전현충원 준공을 기념해 현판과 헌시비에 자신의 글씨를 남겼다. 전씨가 대전현충원에 남긴 흔적은 35년째 관리되고 있다.

그동안 국가보훈처는 역사·문화재·보훈·법률 분야 등 각계 전문가 의견과 자문을 받아 전씨의 흔적이 남은 시설물 교체 여부를 검토해왔다.


국가보훈처는 “국립묘지가 갖는 국가정체성과 국민통합의 상징성을 고려할 때 지속적으로 이견이 많았던 시설물을 교체, 대전현충원과 국가유공자의 영예를 높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국가보훈처는 시설물 교체 작업을 조속하게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기존 현판 위치에 새로 제작한 현판을 설치하고, 헌시비도 교체할 예정이다.

새로운 현판과 헌시비의 서체는 안중근 의사 의거 11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안중근체’가 담긴다. 안중근체는 지난해 10월 안중근의사기념관·저작권위원회가 안중근 의사가 자필로 쓴 <장부가> 한글 원본의 자소를 발췌해 개발했다.

현판은 이달 중 교체하지만, 헌시비는 재료 준비 등의 제반 시간을 고려해 6~7월경에 교체할 예정이다.

국가보훈처는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분들을 안장하는 마지막 예우 장소인 국립묘지가 앞으로 국민의 마음에 보다 다가갈 수 있도록 엄중히 시설물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