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수사관 성추행 검사 “입 열개라도 할 말 있겠나” 혐의인정

뉴스1 입력 2020-05-08 11:39수정 2020-05-08 11: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검사실 소속 여성수사관을 성추행해 대검찰청 특별감찰을 받은 검사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4단독 정성완 부장판사는 8일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 검사(49)의 1회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A 검사 측 변호인은 “지금 이 자리에 선 것이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있겠나”며 “본인의 직분을 망각하고 피해자에게 깊은 상처를 준 것이 한없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지금까지 너무 조심스러워서 피해자에게 사과 및 합의 시도할 기회조차 갖지 못했다”며 합의와 사과를 할 시간적 여유룰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주요기사

이에 재판부는 오는 7월13일 오전 11시 재판을 재개할 예정이다.

A 검사는 지난해 11월 서울 관악구 소재 한 주점에서 소속 부 회식을 하던 중 여성수사관의 어깨, 손 등의 신체부위를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 검사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특별감찰단은 감찰을 진행했고, A 검사를 피의자로 전환해 수사해 왔다. A 검사는 법무부에 사표를 냈으나 대검은 법무부에 사표가 수리되지 않도록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검사는 현재 직위해제 상태다.

이에 지난 1월 중순 대검 특별감찰단은 A 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서울중앙지법에서 기각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