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펀딩, 학자금 상환관리 플랫폼 ‘올라플랜’ 6월 별도 법인 설립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08 10:46수정 2020-05-08 1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종합 P2P(개인 간 거래) 금융사 데일리펀딩이 학자금대출 문제 해결을 위해 소셜 임팩트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6월 학자금 상환관리 플랫폼 ‘올라플랜(hola plan)’을 별도 법인으로 설립하기로 한 것이다.

데일리펀딩에 따르면 올라플랜은 국내 최초로 핀테크(금융+기술)를 활용해 개인별 최적 상환플랜을 설계해주고 소액 자동상환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바일 플랫폼이다. 간편하고 효율적인 상환관리로 학자금 대출이자와 대출기간을 절감하고 청년들의 건강한 상환습관을 제고하겠다는 취지다. 2학기 개강이 시작되는 하반기에 맞춰 서비스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학자금대출 이용자가 63만 여명에 달할 정도로 규모가 상당하지만, 적절한 상환관리 체계가 부재해 학자금대출 연체로 인한 문제가 빈번하다는 지적이다.


감사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 학자금대출을 제때 갚지 못해 장기연체자가 된 대학생이 3만 5000여명, 이 가운데 약 30%가 신용유의자로 등록되는 등 학생들의 학자금대출 관리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데일리펀딩은 이 같은 청년 대출자를 돕기 위해 지난해 연세대 고등교육혁신원과 사회혁신 익스턴십(Externship)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으로 서비스 개발에 착수했다. 학생사회에서 발생하는 문제인 만큼, 대학 인프라를 확충하고 학생의 시선에서 공감할 수 있는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라는 설명.

데일리펀딩은 사내벤처로 육성한 올라플랜을 독립 법인으로 분사해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관계금융으로 미국 학자금대출 시장의 혁신을 보여준 P2P금융 기업 소파이(SoFi)와 같이 국내 ‘학자금 핀테크’ 시장을 개척하겠다는 포부다.

정용 데일리펀딩 공동대표는 “핀테크와 대학 인프라를 융합한 올라플랜은 학생들의 학자금 부담을 줄이는 것을 넘어 학자금대출 시장의 부작용을 해소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며 “무이자 학자금대출 서비스를 지원하는 등 청년들을 위한 종합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