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어버이날 맞아 “어르신에 더 가혹했던 108일…모두 건강하시길”

뉴시스 입력 2020-05-08 09:26수정 2020-05-08 09: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편지, 전화로 서로 위로하고 보듬는 시간 되길"
"코로나19 할퀸 상처, 함께 극복하고 치유하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우리 모두 코로나19가 할퀸 상처를 함께 치유하며 극복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어버이날을 맞아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그 순간부터 모든 것이 처음 겪는 일들이었다. 아이들 등교 개학이 3번이나 미뤄져 학부모님들, 특히 맞벌이 부모님들 고생이 심했다”며 이같이 썼다.

그는 “지난 108일은 모두에게 힘든 시간이었지만 어르신들에게는 더 가혹했다. 안타깝게도 코로나19 바이러스로 목숨을 잃은 256명 중 236명이 60대 이상의 어르신들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참 죄송하다. 그동안 노인 요양보호시설과 요양병원의 면회와 출입을 금지하는 바람에 보고 싶은 자식들을 오랫동안 만나실 수 없게 만들었다”고 고백했다.

주요기사

또 “매일 사랑방처럼 드나들던 경로당과 노인복지관 문을 닫아버리는 바람에 소소한 일상의 재미와 삶의 활력을 찾는 시간을 사라지게 만들었다. 죄송하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낯선 바이러스가 특히 어르신들께 치명적이어서 서울시로서 어쩔 수 없이 내린 결정이었지만, 그래도 일상의 행복을 지켜드리지 못한 것만 같아 그저 죄송한 마음뿐이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모든 불편을 감수하면서 함께 코로나19와 싸움을 해주신 덕분에 서울은 세계최고의 모범 방역도시가 될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그는 “이제 코로나19가 조금 잦아들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됐지만 아직 마음을 놓을 수 없어 이번 어버이날에는 오지 말라고, 한사코 말리는 부모님도 많으실 것”이라며 “직접 찾아뵐 수 없다면 그래도 오늘만큼은 손편지로라도, 영상통화로라도, 목소리로라도 그동안 고생했노라고, 잘 버텼노라고 서로 위로하고 보듬는 시간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오늘은 작은 일상 하나하나가 새삼 소중하게 느껴지는 어버이날”이라며 “모든 어머니, 아버지 감사합니다. 모두 건강하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