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에 “中 코로나19 승기 축하” 구두 친서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08 09:20수정 2020-05-08 09: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구두 친서를 보냈다.

8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습근평(시진핑) 동지에게 중국이 신형 코로나비루스(코로나19) 감염증 방역사업에서 성과를 이룩하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구두친서를 보내셨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총서기(시진핑) 동지가 중국당과 인민을 영도해 전대미문의 전염병과의 전쟁에서 확고히 승기를 잡고 전반적 국면을 전략적으로, 전술적으로 관리해 나가고 있는데 대해 높이 평가하시면서 축하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에서 이룩된 성과에 대해 ‘우리 일처럼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시면서 총서기 동지의 현명한 영도 밑에 중국당과 인민이 이미 이룩한 성과들을 공고히 하고 부단히 확대해 최후 승리를 이룩하리라는 확신을 표명하시고 총서기 동지의 건강을 축원하셨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특히 “역사의 온갖 시련과 도전을 이겨내며 굳게 다져진 조중(북중) 두 당 사이의 관계는 날로 긴밀해지고 더욱 건전하게 발전하고 있다고 하셨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언제 어떻게 구두 친서를 전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친서 외교’를 재개한 건 약 3개월 만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월1일 시 주석에게 코로나19 사태 위문 서한을 보내고 중국 공산당에 지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당시에도 김 위원장은 서한에서 “한 집안 식구, 친혈육이 당한 피해로 여기고 있다”고 북중 밀착을 과시했다.

이번 구두 친서 역시 그 연장선에서 “중국의 성과를 우리 일처럼 기쁘게 생각한다”고 부각해 북중관계에 각별히 신경쓰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