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LG공장 가스 2차 누출’ 부인…“만일 위해 대피”

뉴시스 입력 2020-05-08 09:17수정 2020-05-08 09: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화학도 "2차 누출 아니야"
인도 측이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의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2차 가스 누출이 발생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8일(현지시간) 더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가나 바부 주의회 의원은 “그것은 루머”라며 가스 재누출설을 일축했다.

그는 “일부 인도 국가재난대응군(NDMA)팀이 공장 내부에서 수리 작업을 했다”며 “예방책의 일환으로 인근 주민들을 더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고 말했다.


LG화학도 “2차 누출된 것은 아니다”며 “탱크 내 온도가 상승할 우려로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에 주민 대피를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앞서 로이터는 현지 당국자를 인용해 이날 오전 유독가스가 다시 누출되기 시작해 전날보다 더 광범위한 주민 대피가 이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소방당국자가 “상황이 긴박하다. 공장 반경 5㎞ 이내 주민들이 대피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샤카파트남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선 전날 오전 2시30분께 유독가스인 스티렌 가스가 누출돼 현지 주민 11명이 숨지고 1000여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한 공장 반경 3㎞ 내 5개 마을 주민이 대피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