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예술대상 후보 공개…TV 경쟁 치열, 영화는 ‘기생충’ 최다 후보

뉴스1 입력 2020-05-08 09:05수정 2020-05-08 09: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상예술대상 제공 © 뉴스1
56회 백상예술대상 TV·영화·연극 부문 후보자(작)가 공개됐다.

8일 오전 백상예술대상 사무국은 공식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지난 1년간 TV·영화·연극 부문서 활약한 부문별 최종 후보자(작)을 발표했다.

관심을 모으는 TV부문 작품상은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tvN ‘사랑의 불시착’ SBS ‘스토브리그’ 넷플릭스 ‘킹덤2’ SBS ‘하이에나’로 쟁쟁한 라인업이다.(이하 모든 부문별 후보는 가나다순)


올해 TV와 영화부문의 눈에 띄는 점은 OTT 플랫폼의 선전이다. TV부문에는 ‘킹덤2’가 영화부문에는 ‘사냥의 시간’이 노미네이트됐다. 예능 작품상 부문은 MBC ‘구해줘 홈즈’ MBC ‘놀면 뭐하니?’ SBS ‘맛남의 광장’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tvN ‘신서유기 외전’이 최종 후보로 결정됐다. 주춤했던 지상파 예능의 선전이 눈에 띈다.

주요기사

교양 부문에는 KBS 1TV ‘다큐 인사이트-아카이브 프로젝트 모던코리아’ tvN ‘요즘책방 : 책 읽어드립니다’ EBS ‘자이언트펭TV’ MBC ‘PD수첩-검찰기자단’ SBS ‘스페셜-요한 씨돌 용현’이 선정됐다.

최우수연기상 부문은 후보들의 경쟁이 치열하다. 남자 부문에는 강하늘(KBS 2TV ‘동백꽃 필 무렵’) 남궁민(SBS ‘스토브리그’) 박서준(JTBC ‘이태원 클라쓰’) 주지훈(SBS ‘하이에나’) 현빈(tvN ‘사랑의 불시착’)이 경합한다. 여자 부문은 제일 치열해 다섯명 모두 수상해도 이견이 없어 보인다. 공효진(KBS 2TV ‘동백꽃 필 무렵’) 김혜수(SBS ‘하이에나’) 김희애(JTBC ‘부부의 세계’) 손예진(tvN ‘사랑의 불시착’) 이지은(tvN ‘호텔 델루나’)이 ‘백상 퀸’ 자리를 노리고 있다.

최우수 이상으로 치열한 부문이 조연. 김영민(JTBC ‘부부의 세계’) 양경원(tvN ‘사랑의 불시착’) 오정세(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유재명(JTBC ‘이태원 클라쓰’) 전석호(SBS ‘하이에나’)가 남자조연상 후보다. 여자 부문은 권나라(JTBC ‘이태원 클라쓰’) 김선영·서지혜(tvN ‘사랑의 불시착’) 손담비·염혜란(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이 경합한다.

생애 한 번 뿐인 신인상의 영광은 누구에게 돌아갈까. 남자 후보는 김강훈(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안보현(JTBC ‘이태원 클라쓰’) 안효섭(SBS ‘낭만닥터 김사부2’) 옹성우(JTBC ‘열여덟의 순간’) 이재욱(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다. 올해 가장 뜨거운 심사 후보 선정 중 하나가 신인연기상 여자 부문이었다. 김다미(JTBC ‘이태원 클라쓰’) 전미도(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여빈(JTBC ‘멜로가 체질’) 정지소(tvN ‘방법)’ 한소희(JTBC ‘부부의 세계’)다.

1년간 국민들을 유쾌하게 만들어준 예능상 남녀 후보도 화려하다. 김성주(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김희철(JTBC ‘아는 형님’) 문세윤(KBS 2TV ‘1박 2일 시즌4’) 유재석(MBC ‘놀면 뭐하니?’) 장성규(JTBC ‘방구석 1열’) 김민경(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박나래(MBC ‘나 혼자 산다’) 안영미(MBC ‘라디오스타’) 장도연(올리브 ‘밥블레스유’) 홍현희(TV조선 ‘아내의 맛’)까지 10명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상반기가 통으로 날아간 영화계지만 영화인들의 활약은 곳곳에서 빛났다. 어느 때보다 힘겨웠던 시기, 백상예술대상은 1mm의 존재감까지 놓치지 않은 후보 선정으로 영광 속 작은 위로를 전하고자 한다.

영화부문 최다 노미네이트 작품은 이변없이 1년이 지나도 굳건한 힘을 보여주고 있는 ‘기생충’이다. ‘기생충’은 10개 부문 12개 후보로 신인감독상을 제외한 전 부문에 이름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의미있는 메시지로 호평받은 ‘남산의 부장들’과 ‘벌새’가 6개 부문, 재난 영화의 신기원을 연 ‘엑시트’가 5개 부문, 논란섞인 반응 속에서도 뚝심을 내비친 ‘82년생 김지영’이 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각 작품을 대표하는 단일 후보도 8명이나 된다. 시상식과 상의 가치를 높여줄 아름다운 후보들이다.

작품상 후보는 ‘기생충’ ‘남산의 부장들’ ‘벌새’ ‘엑시트’ ‘82년생 김지영’이다. 믿고보는 거장들과 신예 감독들의 성공적 데뷔가 눈에 띈다. 매해 후보 선정부터 각축전을 펼치는 남녀최우수연기상 후보는 송강호(‘기생충’) 이병헌(‘남산의 부장들’) 이제훈(‘사냥의 시간’) 조정석(‘엑시트’) 한석규(‘천문: 하늘에 묻는다’), 김소진(‘미성년’) 김희애(‘윤희에게’) 전도연(‘생일’) 정유미(‘82년생 김지영’) 조여정(‘기생충’)이 바늘 구멍을 뚫고 최종 낙점됐다.

남녀조연상 후보는 보석처럼 빛나는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주목받았다. 김영민(‘찬실이는 복도 많지’) 박명훈(‘기생충’) 원현준(‘신의 한 수: 귀수편’) 이광수(‘나의 특별한 형제’) 이희준(‘남산의 부장들’), 김국희(‘유열의 음악앨범’) 김미경(‘82년생 김지영’) 김새벽(‘벌새’) 박소담(‘기생충’) 이정은(‘기생충’)이 트로피를 놓고 기분좋게 경쟁한다.

후보도, 수상도 단 한번의 기회만 주어지는 신인연기상 부문은 노미네이트 자체만으로도 영광스럽다. 특히 올해는 10대부터 40대까지 연령대의 폭도 역대급이다. 영광의 주인공으로 박명훈(‘기생충’) 박해수(‘사냥의 시간’) 박형식(‘배심원들’) 안지호(‘보희와 녹양’) 정해인(‘유열의 음악앨범’), 강말금(‘찬실이는 복도 많지’) 김소혜(‘윤희에게’) 김혜준(‘미성년’) 박지후(‘벌새’) 장혜진(‘기생충’)이 꼽혔다.

지난해 18년 만에 부활한 연극부문은 젊은연극상과 함께 백상연극상, 남녀최우수연기상으로 시상 대상이 확대됐다. 작품, 연출, 배우 등 연극계 전반을 아우르는 백상연극상의 첫 후보는 신유청(‘그을린 사랑’) 이연주(‘이게 마지막이야’) 연출과 작품 ‘스푸트니크’ ‘휴먼 푸가’가 올랐다.

두 번째 젊은연극상 후보는 0set 프로젝트(‘사랑 및 우정에서의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에 관한 법률’/극단) 강훈구(‘진짜 진짜 마지막 황군’/연출) 송이원(‘신토불이 진품명품’/연출) 윤혜숙(‘우리는 이 도시에 함께 도착했다’/연출) 지미 세르(‘그을린 사랑’/음악·음향)다.

남녀최우수연기상 후보는 여성 연극인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여자최우수연기상 후보가 5명, 남자최우수연기상 후보는 3명으로 시작한다. 김신록(‘녹천에는 똥이 많다’) 김정(‘로테르담’) 이리(‘7번국도’) 이주영(‘그을린 사랑’) 이지현(‘이게 마지막이야’), 김원영(‘사랑 및 우정에서의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에 관한 법률) 백석광(’와이프‘) 임영준(’너에게‘)이 한 자리에 모인다.

한편 올해 백상예술대상은 2019년 4월1일부터 2020년 4월30일까지 지상파·종편·케이블·OTT·웹에서 제공된 콘텐츠나 같은 시기 국내에서 공개한 한국 장편영화 및 공연한 연극을 대상으로 한다. 각 부문을 대표하는 전문가 집단이 심사위원을 추천, 부문별 심사위원이 위촉돼 후보를 최종 선정했다.

TV·영화·연극을 아우르는 국내 유일무이 종합 예술 시상식인 백상예술대상은 오는 6월5일 오후 5시부터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