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생해서 나았더니…10명 중 1명은 코로나 다시 걸려

뉴스1 입력 2020-05-08 08:25수정 2020-05-08 08: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의 5%에서 최대 15%가 재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왕구이창(王貴强) 베이징대학교 제1병원 감염질병과 주임은 이날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다만 왕 주임은 재양성자의 대부분이 발열이나 기침 같은 증상을 보이지 않는 ‘무증상’ 환자라며 재양성자가 나타나는 원인을 밝히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국내의 경우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 9419명 중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으로 판명된 재양성자는 7일 오전 0시 기준 365명이다. 재양성자 비율은 3.9% 수준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