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전예약제’로 박물관·미술관 등 63개 시설 오픈

뉴스1 입력 2020-05-08 06:10수정 2020-05-08 06: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월25일부터 휴관 중이던 문화시설들이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8일 시에 따르면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시작된 지난 6일부터 시에서 운영하는 도서관과 박물관, 미술관, 공연장과 기타 문화시설 등 63개 문화시설이 단계적으로 운영을 다시 시작했다.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사전예약제, 일부 공간개방 등을 통해 운영을 재개한다. 시 관계자는 “시설별 이용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방문 전에는 반드시 시설 홈페이지를 통해 이용방법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며 “마스크 착용, 입장 전 발열체크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도서관은 24일까지 예약도서 대출서비스를 운영한다. 홈페이지를 통해 도서 대출을 신청한뒤 도서관을 방문하면 임시대출창구에서 책을 빌릴 수 있다.

주요기사

1일 300명(주말 200명), 1인당 5권 이내의 도서를 최대 3주간 대출이 가능하다. 오는 26일부터는 코로나19 발생 추이에 따라 도서관에 직접 자료를 대출하고 반납하는 서비스도 재개할 예정이다.

박물관들도 다시 문을 연다. 서울역사박물관, 한성백제박물관 등 서울시립 박물관들은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 관람객 인원을 제한하고 전시 관람을 재개했다.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에서 누구나 무료로 관람 예약을 할 수 있다. 단 5월에는 단체관람과 전시해설 프로그램, 교육 등 문화행사는 진행하지 않는다.

서울역사박물관은 1일 최대 120명의 관람객을 선착순으로 받아 전시 관람을 재개했다. 현재 박물관에서는 ‘서울은 소설의 주인공이다’ ‘서울의 전차’ 등 2개의 기획전시와 ‘사대문 안의 학교들’ 로비전시를 만날 수 있다.

한성백제박물관은 6일부터 예약을 받아 오는 9일부터 관람이 가능하며 일부 개편한 상설전시실과 ‘고구려와 한강’ 특별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북서울미술관·남서울미술관 등 미술관도 사전예약을 통한 전시 관람을 시작했다.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선착순으로 관람 예약을 받는다.

서소문 본관과 북서울미술관은 평일 하루 최대 300명(주말 240명), 남서울미술관은 평일 하루 최대 100명(주말 80명)까지 관람할 수 있다. 도슨트가 직접 전시를 해설해주는 프로그램은 진행하지 않지만 ‘서울시립미술관 전시 도슨팅’ 앱을 다운로드하면 전시해설을 들을 수 있다.

무관객 온라인 공연을 진행했던 서울남산국악당, 서울돈화문국악당, 세종문화회관 등 공연장들도 현장 관객을 맞을 채비를 마쳤다. 5월에는 객석의 30~50%만 예매를 진행해 객석 띄워 앉기를 통한 관람을 진행한다.

국내 최초 공공 헌책방 ‘서울책보고’는 24일까지는 헌책 판매와 전시공간만 개방하고, 강연 등 문화프로그램은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향후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26일부터는 북카페와 헌책 열람도 운영할 예정이다.

운영이 재개된 시 문화시설 현황과 온라인 문화예술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는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잠시 문을 닫았던 문화시설들이 사전예약제 등으로 운영을 재개해 시민 여러분을 맞이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일상의 활력을 되찾기를 기대하며 ‘생활 속 거리두기’를 지켜 안전하게 문화생활을 즐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