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로퀸 코로나에 효과 없다”…연구결과 또 나와

뉴스1 입력 2020-05-08 05:28수정 2020-05-08 05: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항말라리아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코로나19 중증 환자들에게 잘 듣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또다시 나왔다.

닐 슐루거 컬럼비아대 의대 역학·환경보건학 교수는 7일(현지시간) CNN과의 인터뷰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한 환자들은 그 약을 먹지 않은 환자들보다 상태가 나아지지도 악화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슐루거 교수가 이끄는 컬럼비아대 연구진은 이날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에 게재된 연구 보고서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광범위한 사용을 지지할 만한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의 선물’이라며 코로나19 치료제로 강하게 밀어붙이던 약물로, 말라리아 치료제로 개발됐다가 루푸스 등 일부 자가면역질환 환자들에게도 쓰였다.

주요기사

슐루거 교수는 “이 약은 효과가 있다는 확실한 증거 없이 미국과 전 세계의 많은 이들에게 쓰이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우리는 데이터로 약물의 효과를 입증할 수 없었다. 이 약이 입원 환자들에게 일상적으로 투여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3월7일부터 4월8일까지 뉴욕시 소재 뉴욕장로교병원과 컬럼비아대 어빙메디컬센터에 입원했던 코로나19 확진자 1376명에 대한 관찰 결과를 포함한다.

연구에 참여한 환자들 가운데 58.9%에 해당하는 811명만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으로 치료를 받았다. 연구진은 약을 복용한 환자들과 대조군의 비율을 맞췄을 때 환자들이 삽관 시술을 받거나 사망하는 비율에 아무런 차이가 없다는 결론을 냈다.

지난달 21일 미 국립보건원(NIH)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심각한 부작용 가능성을 들어 이 약을 코로나19 치료 목적으로 항생제와 함께 복용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전문가 패널 보고서를 발표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