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면역 논란’ 스웨덴, 사망 3000명 넘어도 “대응 성공적”

뉴시스 입력 2020-05-08 02:08수정 2020-05-08 02: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웃 북유럽 국가들보다 피해 월등히 커
‘집단면역’ 논란의 중심에 섰던 스웨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가 3000명을 넘어섰다. 피해 수준은 이웃 북유럽 국가들보다 월등히 높다.

AFP에 따르면 스웨덴 보건당국은 7일(현지시간)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3040명이라고 발표했다. 총 확진자는 2만4623명이다.

실시간 글로벌 통계웹 월드오미터를 보면 스웨덴과 이웃한 노르웨이(216명), 핀란드(255명), 덴마크(506명) 등은 사망자 수치가 스웨덴보다 훨씬 낮다.


사망률로 따져도 인구 백만 명당 사망자가 스웨덴은 301명으로 노르웨이(40명), 핀란드(46명), 덴마크(87명) 등보다 높다. 다만 영국(443명), 이탈리아(491명), 스페인(558명) 등 유럽 전체 차원에서 최대 피해국들과 비교해서는 낮은 편이다.

주요기사

스웨덴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대응 전략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공중보건국의 역학 전문가인 안데르스 텡넬은 “확산 곡선은 우리가 (코로나19 사태를) 의료시스템이 관리할 수 있는 한도 내에 두는 데 성공적이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등 대부분 유럽국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이동제한, 휴교, 휴업 등 봉쇄령을 내린 데 반해 스웨덴은 엄격한 제한 조치를 취하지 않아 왔다.

스웨덴 정부는 이른 바 ‘책임의 원칙’에 기반해 코로나19를 방역하겠다고 강조해 왔다. 시민들이 책임감 있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한다면 굳이 학교와 상점을 폐쇄할 필요가 없다는 설명이다.

스웨덴의 접근법은 ‘집단면역’(인구 대다수 감염 시 감염병 확산 둔화)으로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웃국들과 비교해 코로나19 피해가 급증하자 정부가 잘못된 방침으로 위험을 키우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안 린데 스웨덴 외무장관은 이에 스웨덴이 집단면역 논리를 따르고 있다는 건 사실이 아니라면서 “봉쇄령 없이 사람들 스스로 책임감 있게 행동하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전략”이라고 반박했다.

스웨덴 정부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이 같은 접근법이야말로 지속가능하다며, 극단적인 단기적 조치들은 사회에 미칠 다른 부정적 영향을 정당화할 만큼 효과가 크지 않다고 강조했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