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값 미리내자” 대학생들의 상권살리기

대전=지명훈 기자 입력 2020-05-08 03:00수정 2020-05-08 03: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로 학교 주변 폐업 줄잇자 KAIST 재학생들 선결제 운동
KAIST-어은상권 프로젝트 추진단원들이 학교 주변인 대전 유성구의 한 음식점을 찾아 주인(가운데)과 함께 선결제 캠페인 홍보 인터뷰를 제작한 뒤 파이팅을 외쳤다. KAIST-어은상권 프로젝트 추진단 제공
KAIST 학생들이 2학기에 캠퍼스 상권에서 쓸 밥값, 음료수값 등을 일찌감치 계산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개강이 늦춰지고 학교 측이 비대면 수업을 병행하면서 캠퍼스 인근인 대전 유성구 어은동 상권이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KAIST 학생 7명은 ‘KAIST-어은상권 프로젝트 추진단’을 꾸리고 9∼15일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캠퍼스 지역상권 살리기 선결제 캠페인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추진단이 학교 인근 102개 업소를 조사한 결과 10%가 영업을 중단했거나 임시 휴무에 들어갔다. 선결제 아이디어를 낸 이혜림 씨(전산학부 2학년)는 “음식점을 찾았는데 방문객이 현격하게 줄었다. 이런 상황이 계속 이어져 주인이 크게 걱정했다. 어떻게 도울 수 있을까 생각하다 학생들이 적은 금액이라도 미리 결제하는 방안을 찾게 됐다”고 말했다.

선결제를 희망하는 학생과 교직원들은 자주 찾는 음식점, 커피숍 등을 지정해 1만 원 단위로 선결제 금액을 추진단 계좌에 입금하면 추진단이 돈을 모아 해당 업주에게 전달한다. 업주들은 미리 결제한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각각 고유번호를 부여해 e메일로 전달하고 9∼12월 해당 업소를 찾으면 고유번호와 신분증을 확인해 선결제 금액을 사용할 수 있게 한다. 이 캠페인에 60여 개 업소가 참여 의사를 밝혔고 이 업소들은 고마움의 표시로 120만 원 상당의 무료 이용 쿠폰을 참여 학생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추진단에 부탁했다. 어은동의 한 주점 주인은 “학생들이 우리를 돕겠다는 얘기를 듣고 큰 감동을 받았다. 자신들의 일도 아닌데,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할 수 있었는지 오히려 의아했다. 따뜻한 학생들 옆에서 장사를 한다는 사실 자체가 뿌듯했다”고 말했다.


다만 선결제금을 받은 업소들이 갑자기 영업을 중단하거나 폐업하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추진단은 KAIST 교수 등에게 자문해 ‘예비비’라는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추진단 이승준 씨(생명과학과 석박사 통합과정)는 “이번 캠페인으로 오랜 기간 동고동락한 어은동 상권이 다시 활기를 찾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전=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주요기사

#대전시#kaist#캠퍼스 상권#재학생#선결제 운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