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들 왔냐” 유리벽 너머로 맞는 어버이날

대전=뉴스1 입력 2020-05-08 03:00수정 2020-05-08 0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7일 대전 유성구 대전보훈요양원 1층 면회실에서 아들 채희철 씨(65·왼쪽)가 어머니 이은춘 씨(90)를 만나 유리창에 손을 대고 환한 미소를 지으며 인사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이 요양원은 영상통화 등으로 가족 면회를 대체했으나 시력이 좋지 않아 전자기기 이용이 어려운 고령의 입소자들을 고려해 유리창을 사이에 둔 ‘비대면 안심면회’ 방식을 운영하고 있다.

대전=뉴스1
주요기사

#어버이날#코로나19#요양원#비대면 안심면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