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잃은 공유경제… 우버-에어비앤비 대량해고

최지선 기자 , 뉴욕=박용 특파원 입력 2020-05-08 03:00수정 2020-05-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집콕’ 명암 교차]도시 봉쇄-여행 자제에 수요 급감
수천명 해고… 추가 감원 가능성도
공간이나 물건을 공유하는 ‘공유 경제’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얼어붙으면서 관련 업계 종사자들이 대량 해고되고 있다.

6일(현지 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차량 공유 기업인 우버와 리프트는 대대적인 감원에 나섰다. 우버는 최근 정규직 직원의 14%인 3700명을 일시 해고했다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보고했다. BBC는 “코로나19로 많은 도시가 봉쇄됐고 타인과의 접촉을 꺼리면서 우버가 타격을 입었다”고 평가했다.

우버는 3월 투자자 대상 회의에서 주요 도시 이용자가 코로나19 발생 전에 비해 70% 감소했다고 밝혔다. 다라 코즈로샤히 우버 최고경영자(CEO)는 “2주 이내 더 고통스러운 조치가 있을 것”이라며 추가 감원 가능성을 시사했다. 리프트도 인력의 17%인 982명을 해고했다. 경영진 월급은 최고 30%까지, 나머지 직원은 10% 감봉했다.


공유 숙박업체 에어비앤비 역시 5일 전 직원의 약 25%인 1900명을 해고한다고 정보기술 전문매체 테크크런치 등이 보도했다. 브라이언 체스키 에어비앤비 CEO는 직원들에게 보내는 메모에서 “올해 수익이 지난해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 3월 에어비앤비의 기업가치는 310억 달러에 달했지만 올해 4월 말 현재 180억 달러로 급감했다.

주요기사

한편 미 노동부는 지난주(4월 26∼5월 2일) 미국의 신규 실업급여 청구 건수는 316만9000건이라고 발표했다. ‘코로나 셧다운’이 본격화한 3월 15일 이후 7주간 미 전역에서 3345만 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 뉴욕=박용 특파원
박용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코로나19#공유 경제#에어비앤비#우버#대량해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