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LG화학공장 가스누출 사고로 최소 13명 사망

뉴스1 입력 2020-05-08 00:41수정 2020-05-08 02: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화학의 인도 현지 법인인 LG폴리머스인디아의 공장 © News1
LG화학 인도 현지 생산법인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스티렌 가스 누출사고로 7일(현지시간) 현재까지 최소 13명이 목숨을 잃었다.

미국 CBS방송에 따르면 스와루파 라니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 치안감은 “어린이를 포함해 사망자가 최소 13명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탐 사왕 안드라프라데시주 경찰청장은 약 800명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환자 중 상당수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알려져 추가 사상자가 나올 가능성도 우려된다.


가스는 대부분 주민이 잠든 새벽 시간에 공장에서 새어나오기 시작했으며 현지 경찰은 오전 3시30분에 주민들로부터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해당 공장은 선풍기 날개, 화장품 용기 등 폴리스티렌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으로 원료인 스티렌은 연소 시 유독가스를 배출한다. 이 공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가 봉쇄령을 내리자 3월 말까지 폐쇄됐다가 이번 주 초부터 재가동을 준비하고 있었다.

현지 경찰은 공장 탱크에 가스가 남아있는 상태에서 재가동을 준비하다가 화학 반응이 일어났고, 탱크 안에서 열이 발생하면서 가스가 새어나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공장에서 반경 3.2㎞ 이내의 주택가에서 1500명이 대피한 상태다. 사고 당시 상당수의 주민들은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고, 눈이 타들어가는 듯한 고통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미디어(SNS)에선 현재 공장 인근에 있던 사람들과 동물들이 길거리에 쓰러지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속속 공유되고 있다.

방독면을 장착한 인도 국가재난대응단(NDRF) 단원들은 주택가 곳곳을 돌아다니며 의식을 잃고 쓰러진 사람들을 찾아냈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LG화학 관계자는 “공장의 가스 누출은 현재 통제된 상태”라며 “현지 마을 주민의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주민들과 임직원의 보호를 위해 최대한 필요한 조치를 관계 기관과 함께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자세한 피해 현황과 사망 원인, 사건 경위를 조사해 추후 발표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