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긴급사태 선언 일부 지역 14일 해제 시사

뉴시스 입력 2020-05-07 23:37수정 2020-05-07 23: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주무장관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은 7일 이달 말까지 연장한 긴급사태 선언을 조만간 일부 해제할 방침을 시사했다.

NHK와 닛케이 신문 등에 따르면 니시무라 경제재생상은 이날 저녁 기자회견에서 긴급사태 선언과 관련해 전문가가 상황을 분석 보고하는 오는 14일께 일부 지역이 해제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니시무라 경제재생상은 최근 코로아19 감염 정황에 대해 17개 현에선 신규 감염자가 1주일간 연속 나오지 않은 점을 거론하며 “오버슈트를 면하면서 수습의 길에 오르고 있다”며 이들 지역에선 해제가 가시권에 들어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긴급사태 해제를 향한 조치에 맞춰 영업재개를 위한 업계단체의 지침도 14일 시점까지 작성을 끝내는 방향으로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니시무라 경제재생상은 긴급사태 선언 해제의 기준에는 최근 2주간 누적 신규 확진자 수와 감염경로 불명한 환자 수 등 정황, 의료지원 체제를 토대로 검토할 생각이라며 외국과 비교하면 대단히 엄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오전 기자회견에서 31일까지 연장한 긴급사태 선언 기간 만료 전 해제에 관해 전문가에 지역마다 감염자 수와 의료제공 동향 등을 분석토록 해서 적절한 시기에 판단하겠다고 언명했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전날 밤 야후재팬과 동영상사이트 니코니코가 주최한 인터넷 생방송에 출연해 이달 14일 긴급사태 해제 기준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14일을 목표로 전문가에게 (긴급사태 선언 발령) 재평가를 부탁하겠다. 어떤 기준으로 해제하는지, 해제하지 않는지 판별하는 기준을 마련해 달라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긴급사태 연장에는 “현 시점 감염자 감소가 충분한 단계가 아니다”라며 연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긴급사태 기한을 기존 6일에서 이달 31일까지로 늘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