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인도공장 가스유출 사망자, 최소 11명…부상 1000명↑”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07 20:07수정 2020-05-07 20: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인도 NDTV 갈무리
LG화학 인도공장에서 발생한 화학가스 누출사고 사망자가 최소 11명으로 늘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부상자는 1000명 이상으로 파악됐다.

7일(현지시각)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30분경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의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스타이렌 가스가 누출돼 주민 11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사망자 가운데에는 어린이도 포함됐다.

이 사고로 10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위독한 사람이 있어 희생자가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사고가 발생한 LG화학 인도공장은 폴리스타이렌(PS) 수지를 생산했다. 현지 경찰은 공장에 있는 5000톤 규모의 탱크 2곳에서 스타이렌 가스가 누출됐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가스가 누출되면서 공장 반경 3㎞ 이내의 주민들이 영향을 받았다. 이들은 호흡 곤란, 눈이 타는 듯한 증상 등을 보였다.

현재 인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3월 25일부터 전국에 봉쇄령을 내린 상태로, 사고 당시 공장 안에는 인력이 거의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은 “가스 누출은 현재 통제된 상태”라며 “치료가 신속하게 되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