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응 ‘韓-美 차이’ 묻는 외신에 당국 “메르스 경험·건보제도”

뉴시스 입력 2020-05-07 19:22수정 2020-05-07 19: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세계에 "사회구성원 연대, 신속한 의사결정 중요"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식과 미국이 다른 점을 묻는 미국 기자 질문에 우리 방역당국은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대응 실패와 건강보험 제도 등을 꼽았다. 전 세계를 향해선 코로나19 대응 시 사회 구성원의 연대와 협력, 신속한 의사 결정 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과 7일 오후 코로나19 온라인 외신 브리핑을 개최하고 외신 기자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이에 답했다.

이날 도널드 커크 미국 포브스 기자는 우리 방역당국에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방식에서 미국이 배울 점, 미국 대응 방식 비판점 등에 대한 견해를 물었다.


한국과 미국은 모두 첫번째 확진 환자가 1월20일 확인됐다. 하지만 7일 오전 0시 기준 한국의 확진 환자가 1만810명인데 비해 미국에선 하루에만 1만9966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22만3468명이 됐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방역당국은 한국과 미국의 대응 방식을 직접 비교하기보다 한국의 대응 방식이 미국과 달리 어떤 배경을 가졌는지로 답을 대신했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 원장은 “미국 상황을 자세히 알 수 없기 때문에 상당히 조심스러운 답변이 될 수밖에 없다”면서 “건강보험이라는 매우 높은 체계가 장점”이라고 꼽았다.

권 원장은 “재정적·물리적 문턱이 없다는 것이다. 증세에 따라 상급병원에 갈 수도 있고 진단시약 확산 보급될 수 있었던 게 보장성이 있는 건강보험 체계도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또 “최근 실패한 메르스에서 많이 배웠다”라며 “중요한 건 병실 규모 자체도 6명이 한 병실에 들어가는 등 (의료 환경이) 많이 완화되면서 감염이 줄었고 병상 거리도 사회적 거리 두기처럼 충분한 거리를 둬 의료기관 문제 발생도 줄였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권 부본부장은 “신천지 폭발적 증가, 청도 대남병원, 요양병원 등 밀집시설 취약한 기저질환자 (중에서) 많은 희생자 나온다는 걸 반영해서 적극적인 (진단) 검사, 동일집단 격리 등을 적극적으로 초기부터 실시했다”고 소개했다.

커크 기자는 미국과 같은 다양성을 가진 국가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묻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과 미국의 인구·지리적 특성이 다를 수 있어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다는 게 방역당국 설명이다. 대신 사회 구성원의 연대와 협력, 신속한 의사 결정 등은 전 세계에 공통으로 적용되는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모든 나라에서 공통적으로 중요하게 해야 할 건 감염병 코로나19 자체는 인종이나 지역 구분을 안 한다는 것”이라며 “모든 나라, 전세계적으로 대응하려면 모든 사회 구성원이 힘을 합치는 연대와 협력 중요하다”고 말했다.

손 대변인은 “한국 시민들이 연대와 협력을 하면서 자발적으로 사회를 보호하는 외출 자제, 이동 자제로 평상시와 달리 50%로 줄이기, 사재기나 패닉 등 없이 성숙한 시민 의식 등을 보여준 것”이라고 한국 시민들의 노력을 알렸다.

두번째로는 코로나19에 대한 정보가 없는 상황에서의 신속한 의사 결정을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손 대변인은 “(코로나19를) 모른다는 것을 인정하고 아는 수준에서 신속하게 의사결정을 하고 새롭게 알아가는 사실(을 통해)서, (기존 정책이) 틀린 가정에서 움직였다면 빠르게 전환해야 한다. 그런 게 코로나19에서 중요했다”고 말했다.

손 대변인은 “한국 정부는 1월말~2월초까지 무증상 감염은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했지만 2월 중순 지나면서 무증상 감염을 관찰했고 증상 조사 기법을 의심 증상이 있으면 조사하는 것으로 바꿨다”며 “또 병원에 모든 환자가 입원할 필요가 없다고 보고 생활치료센터에 입원시키는 부분을 적용했는데 이런 게 잘한 것이라고 생각하고, 각 나라에서도 이렇게 생각하고 움직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