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전국 45개 공공스포츠클럽 단계적 운영 재개

양형모 기자 입력 2020-05-07 15:57수정 2020-05-07 15: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 … 지역체육시설 일부 재개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2월부터 운영이 중단되었던 공공스포츠클럽이 5월부터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 공공스포츠클럽은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지역 주민에게 다양한 체육 프로그램을 저렴한 비용으로 제공하는 지역 기반 스포츠클럽이다.

5월 6일부터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정부 지침이 전환됨에 따라,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역별 상황을 고려하여 운영 중단되었던 공공체육시설을 문을 열기 시작했다.


현재 전국 총 99개 클럽 중 서울 영등포구스포츠클럽, 부산 해운대구스포츠클럽, 인천 미추홀구스포츠클럽 등 45개 클럽이 재개장할 예정이다. 공공스포츠클럽별 휴관 현황이나 수업 안내문, 가까운 스포츠클럽 찾기 등은 대한체육회 스포츠클럽 종합정보시스템 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관련기사

이일재 전국스포츠클럽협의회 회장은 ”단계적 운영 재개는 공공스포츠클럽에게 단비 같은 소식이나 지역 내 코로나19 재발 우려 등 걱정이 큰 것도 사실이다. 그래서 운영이 재개되는 공공스포츠클럽은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한체육회는 공공스포츠클럽 단계적 운영 재개를 통해 그동안 외부 활동을 하지 못했던 국민들이 체육 활동을 통해 건강을 되찾고 위축된 지역 사회의 분위기를 보다 활기차게 전환시켜 줄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코로나19 방역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발맞추어 각종 생활체육사업 역시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한 각종 ‘스포츠 서비스 정보자료’를 리플렛으로 제작하여 시도체육회 등에 배포하였으며, 대한체육회 체육포털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