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사고에 모디 인도 총리 “모두 안전하길 빈다”

뉴스1 입력 2020-05-07 15:49수정 2020-05-07 15: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인도 남동부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 인근 마을의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일어난 가스 누출 사고에 관련된 모든 이들의 안전을 빈다고 밝혔다.

이날 모디 총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비사카파트남의 상황에 대해 내무부 및 국가재난관리국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눴다”며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사카파트남의 모든 이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야권 지도자인 라훌 간디 인도 국민회의당(INC) 전 대표 또한 트위터를 통해 “비사카파트남의 소식을 듣게 돼 충격을 받았다. 사망자의 가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한다”며 “병원에 입원한 사람들이 빨리 회복되기를 기도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날 새벽 LG화학의 인도 현지 법인인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선 5000톤 규모의 탱크 2곳에서 스타이렌 가스가 누출돼 최소 9명이 사망하고 1000여명이 입원하는 참상이 빚어졌다.

환자 중 상당수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알려져 추가 사상자가 나올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