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광부, ‘인재양성’ 故 사애리시 선교사에 국민훈장 동백장 추서

손효림기자 입력 2020-05-07 15:34수정 2020-05-07 15: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제강점기 우리나라의 인재 양성에 힘쓴 고 사애리시(본명 앨리스 해먼드 샤프·1871~1972) 선교사에게 문화체육관광부가 국민훈장 동백장(3등급)을 추서했다고 7일 밝혔다. 캐나다 출신 미국인으로, 1900년 감리교 선교사로 한국에 온 사애리시는 선교 활동을 하고 공주 영명중고교 전신인 명설학교 등 교육기관 20여 개를 설립했다. 특히 유관순 열사를 수양딸로 삼아 독립의식을 높이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 훈장은 책 ‘이야기 사애리시’의 저자 임연철 씨와 기념사업회 관계자가 대신 받았고, 추후 유족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손효림기자 arysso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