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부담스러워’…40대 성폭행 전과자 투신 사망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07 15:28수정 2020-05-07 15: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전자발찌를 착용하던 40대 성폭행 전과자가 투신해 사망했다.

7일 법무부와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A 씨(42)는 지난 6일 오후 서울 광진교에서 한강으로 투신해 숨졌다.

사망 당시 A 씨는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동부보호관찰소 관계자가 A 씨의 위치를 감시하던 중 광진교 부근에서 동선이 끊어졌다고 신고했다. 이후 경찰에 현장에 출동에 A 씨의 시신을 한강에서 발견했다.

주요기사

A 씨는 투신 직전 평소 담당 보호관찰관에게 전자발찌 착용의 고충을 토로했고, 앞서 ‘전자발찌를 착용하는 게 부담스럽다’고 여러 차례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보고 자세한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